'티키타카' 허재 "지금은 농구보다 예능..감독 거절한 적 있다"[별별TV]

이종환 기자 / 입력 : 2021.05.09 23:40 / 조회 : 446
image
/사진= SBS '티키타카' 방송화면 캡쳐
'티키타카'에서 허재가 예능을 좋아하는 이유를 전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티키타카'에서는 허재와 두 아들 허웅, 허훈이 탑승해 예능감을 뽐냈다.

이날 김구라는 허재에게 "한 구단이 감독 제의를 했는데, 예능이 좋아 거절했다는 얘기가 돌았다"고 물었다. 허재는 인정하며 "방송을 하다보니까 너무 좋더라. 진짜 좋은 건 좋다고 얘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김구라도 농구선수 출신 서장훈과 현주엽을 언급하며 동의했다.

허재는 "지금은 예능이 좋다. 다니면서 즐겁게 웃기도 하다보니 젊어지는 것 같다"고 예능을 선호하게 된 이유를 말했다. 이에 허재의 첫째 아들 허웅은 "농구인들은 아버지가 돌아오기를 바라는데, 아들의 입장에서는 요즘이 더 젊어보이셔서 좋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