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옥자연, 이보영과 둘만의 술자리.."죽을만큼 사랑했다"[별별TV]

이주영 기자 / 입력 : 2021.05.09 22:06 / 조회 : 555
image
/사진=tvN '마인' 방송 화면 캡처


'마인' 배우 옥자연과 이보영이 둘만의 술자리를 가졌다.

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는 서희수(이보영 분)와 강자경(옥자연 분)의 술자리가 그려졌다.

서희수는 "저 어제 좀 놀랐다. 외국에서 오래 사셔서 그런가 영혼이 자유로우신가보다"라며 지난 밤 강자경이 자신의 드레스를 훔쳐 입은 것을 지적했다. 서희수는 강자경의 사과에 "자경씨 다리가 참 예쁘다. 젊을 때 운동하셨냐"고 물으며 관심을 보였다.

강자경은 "말을 탔다"고 답했고, 서희수는 "아 말근육이구나. 이런 농담은 친한 사이에만 해야 하나. 오늘 일 빨리 끝내고 술자리 갖자"고 제안해 눈길을 모았다. 강자경은 술자리에서 과거 사랑을 묻는 질문에 "죽을만큼 사랑했다. 근데 녹아버릴 날개를 달고 태양을 사랑한 거다. 사랑을 후회하진 않지만 그 시절로 돌아가면 다른 결정을 할 생각이다"며 서희수의 반지를 의미심장하게 바라봐 눈길을 모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