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쏜' 정형돈, 어쩌다FC 버린 '몇몇 멤버' 저격 "서운하다"

이주영 기자 / 입력 : 2021.05.09 20:23 / 조회 : 593
image
/사진=JTBC '뭉쳐야 쏜다' 방송 화면 캡처


'뭉쳐야 쏜다' 방송인 정형돈이 어쩌다FC 대표로 상암 불낙스를 저격했다.

9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쏜다'에서는 어쩌다 FC가 출연해 상암 불낙스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날 어쩌다FC는 '뭉쳐야 찬다'에서 함께했던 여홍철, 이형택, 김동현, 김병현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정형돈은 "왜 우리 요한이, 태환이, 용대 다 날리고"라며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주는 "다 같이 모시려고 했지만 스포츠센터도 열고 올림픽도 나가시고 해서 어쩔 수 없이"라며 애써 변명했으나, 정형돈은 "무슨 소리냐 올림픽 대훈이밖에 안나가는데. 지금 태환이 빼고 다 은퇴한지가 언젠데. 요한이 게임 회사 다닌다"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어쩌다FC 최병철은 "'이제 고정됐습니다' 하는 연락 받고 열심히 하겠다 다짐했는데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방송이 끝날지도 모른다고 했다"며 서운함을 드러냈고, 김요한은 방신봉 선수를 견제하며 "배구로서는 정말 존경하는데 농구는 저 형이 왜 저기있지? 뛰지도 못하고 점프도 못하고"라 말해 폭소를 안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