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 살던 전현무, '독립만세' 출격.."찬혁 'GD병'에 입덕"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5.09 10:12 / 조회 : 504
image
/사진제공=JTBC
'나혼자 살던' 방송인 전현무가 송은이의 독립생활을 참견하러 '독립만세'를 방문한다.

오는 10일 오후 9시에 방송될 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에는 스페셜 게스트로 프로 독리버 전현무가 등장, 프로의 시선으로 초보 독리버들의 일상을 낱낱이 파헤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전현무는 초보 독리버들의 일상을 지켜보던 중 "귀엽다"라는 소감을 말하며 독립 9년 차의 위엄을 뽐냈다. 특히 AKMU(악동뮤지션)에게 대단한 관심을 표한 그는 "원래 AKMU 음악을 좋아했지만 GD병(?) 때부터 입덕을 하게 됐다"며 찬혁을 향한 숨겨둔 팬심을 방출했다.

이어 "외동이지만 형제, 남매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는데 두 사람을 보며 '여동생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을 처음으로 해봤다. 남들은 안 친해보인다 하지만 속깊은 면모가 보인다"며 부러움을 표했다. 전현무를 부러움으로 물들인 AKMU 남매의 매력은 무엇이었을지 호기심이 피어오른다.

그런가 하면 이날 전현무의 자기애 넘치는 독립하우스도 공개됐다. 그곳에는 'I am 전현무'라는 문구가 가구에 새겨져 있고 리즈시절 사진들이 즐비해 '이찬혁하우스' 못지 않은 자기애(愛)를 엿볼 수 있다. 흡사 '전현무 박물관'을 연상케 한다는 그의 9년차 독립 생활엔 어떤 철학이 담겨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이날 김민석은 운영하던 위스키 바를 되살리기 위한 기사회생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이에 가게 셀프인테리어를 도맡는 '민새로이'의 면모를 보여줬다.

무엇보다 전직 요리사인 만큼 또 한 번 요리 고수의 포스를 뽐내며 신메뉴를 개발함은 물론 이태원의 셰프들에게 맛 평가를 받는 과감함까지 보이며 열정을 불태웠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