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주년' 최양락, 공식 팬카페 개설..첫 라이브 방송 도전 [1호가 될순 없어]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5.09 09:32 / 조회 : 684
image
/사진제공=JTBC
데뷔 40주년을 맞은 개그맨 최양락이 아내 팽현숙과 함께 공식 팬카페를 개설했다.

9일 JTBC에 따르면 이날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최양락의 데뷔 40주년 팬미팅 준비 과정이 그려진다. 또한 팬카페 회원을 모으기 위한 팽현숙, 최양락 가족의 라이브 현장도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최양락은 팬미팅의 꽃인 팬들을 모을 방법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팽현숙은 "당신은 슈퍼스타라면서 팬카페도 없냐"라며 최양락을 놀렸다. 하지만 이내 속상해하는 최양락을 위해 "팬카페를 만들자"고 제안하며 든든한 지원군이 됐다.

본격적으로 팬카페 만들기에 돌입한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검색도 제대로 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 난관에 봉착한 부부는 딸 하나에게 도움을 청했다.

우여곡절 끝에 하나의 도움으로 팬카페 만들기에 성공했지만, 기대와 달리 좀처럼 늘지 않는 회원 수에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좌절했다. 이에 딸 하나는 서둘러 친인척들에 '카페를 가입하라'며 비밀 메시지를 보냈다. 금세 팽 씨들이 모여든 팬카페는 결국 '팽 카페'가 되어 웃음을 안겼다.

결국 팽현숙, 최양락 가족은 최후의 수단으로 딸 하나의 SNS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생애 첫 라이브 방송에 도전한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팬카페 회원 유치를 위해 '대머리 학래형'부터 최양락 특허 댄스까지 개인기를 선보였다.

라이브 방송 이후, 팬카페는 급격히 회원 수가 늘었다.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한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크루즈나 체육관을 빌려야 하는 게 아니냐"라며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는 후문이다. 이날 오후 10시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