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커버' 한고은, 지진희·정만식에 칼 휘두르며 협박 "죽여버릴거다"

이주영 기자 / 입력 : 2021.05.08 23:30 / 조회 : 514
image
/사진=JTBC '언더커버' 방송 화면 캡처


'언더커버' 배우 한고은이 정만식에 칼을 휘둘렀다.

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에서는 고윤주(한고은 분)가 도영걸(정만식 분)을 칼로 찌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한정현(지진희 분)은 도영걸, 오필재(권해효 분)와 함께 술자리를 가졌다. 도영걸은 "네가 지금 무슨 짓을 하는지도 모르면서. 최연수(김현주 분)가 공수처장 돼도 문제다. 돼서 여기저기 들쑤시고 다녀. 그럼 그 순간부터 네 마누라는 사냥감이 되는 거다. 아냐"며 한정현을 협박했다.

한정현은 "화수분사업 그거 때문에 그런 거냐"고 직격타를 던졌고, 도영걸은 "너 지금 뭐라고 했냐. 너 죽고 싶냐. 경고했잖냐. 묻지도 따지지도 말라고"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한정현은 굴하지 않고 "차민호 선배 너네가 죽였지. 아니면 직접 죽였나. 도영걸 요원"이라 덧붙였고, 도영걸은 결국 "이 배신자 새끼가 진짜 죽고 싶어 환장했나"라며 한정현의 멱살을 잡았다.

이 때 고윤주가 튀어나와 도영걸에 칼을 휘둘렀다. 고윤주는 "죽어라. 죽여버릴거다. 우리 오빠 왜 죽였냐. 죽어. 죽어라"며 괴성을 질렀고, 도영걸은 한정현에 의해 치명타를 피했다. 한정현은 고윤주를 뒤쫓아갔고, 도영걸은 "이거 다 저 새끼가 꾸민 짓이지"라고 분노하며 자리를 떠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