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커버' 김현주, 공수처장 후보자 청문회..손종학 폭로 '위기'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5.08 08:53 / 조회 : 407
image
/사진=JTBC


'언더커버' 지진희, 김현주가 벼랑 끝 위기에 섰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극본 송자훈·백철현, 제작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5회에서 한정현(지진희 분), 최연수(김현주 분)의 위기는 계속됐다. 한정현은 도영걸(정만식 분)을 역이용해 화수분 사업 추적에 나섰고, 최연수는 공수처(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처장 후보자 청문회에 올랐다.

한정현은 고윤주(한고은 분)와 재회 이후 혼란에 휩싸였다. 차민호(남성진 분)의 죽음에 의문을 품은 고윤주는 분노로 얼룩진 상태였다. "민호 오빠, 너희들이 죽였지?"라는 가시 돋친 말에 한정현은 고윤주가 뭔가를 알고 있다고 믿었고, 또다시 바람처럼 사라진 그를 찾기 위해 행적을 좇았다. 한편 최연수도 사라진 문서를 찾아 나섰다. 앞서 정철훈(강영석 분)과 추격전을 벌인 남자가 한정현일 줄은 꿈에도 모른 채, 두 사람은 지하철 CCTV 영상을 다시 확인해 보기로 했다.

한정현은 위기를 맞았다. 최연수의 연락을 받고 지하철역까지 뒤쫓아 왔지만 막기는 역부족이었다. 한정현은 다급한 마음에 화재 경보기를 울려 위기를 모면했다. 그때 한정현에게 라커룸 앞 자신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도착했다. 바로 도영걸 무리의 짓이었다. 그는 "네 스스로 찬 목줄"이라 경고하며, 영상을 빌미로 화수분 사업 문서를 건네받았다. 하지만 정작 도영걸은 화수분 사업의 내막에 대해 자세히 알지는 못했다. 이는 곧 임형락(허준호 분)의 손으로 넘어갔고, 도영걸은 박원종(주석태 분)의 존재와 거액의 수고비에 예사롭지 않은 사건임을 감지했다.

공수처장 후보자 청문회에 나선 최연수 역시 궁지에 몰렸다. 무차별적인 흠집 내기에 도를 넘어선 비난의 억측과 비난이 쏟아졌지만, 최연수는 자신의 소신에 따라 흔들림 없이 공방전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검사 출신 국회의원 유상동(손종학 분)과의 질긴 악연은 여기서도 계속됐다. 그는 최연수의 인권 변호사 활동에 대해 지적했다. 과거 김태열(김영대 분)을 신고하지 않고 법률 자문을 했다는 사실부터, 현재 의뢰를 맡은 탈북자 김아순(김정진 분)의 간첩 의혹과 인터뷰 영상까지 공개하며 궁지로 몰아세웠다.

그 시각 한정현은 오필재(권해효 분)를 통해 도영걸을 소환했다. 오랜만의 술자리를 가장한 만남은 화수분 사업의 배후 세력을 확인하기 위한 한정현의 작전이었다. 한정현은 도영걸의 차 키를 몰래 훔쳐 내비게이션 기록을 살폈다. 화수분 사업 서류를 빼앗은 이후의 행적만 알아내도 순조롭게 풀릴 수 있는 문제였다. 하지만 한정현의 수상한 행동을 눈치챈 듯한 도영걸의 모습은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한정현, 최연수의 위기는 걷잡을 수 없이 몰아치고 있다. 발버둥 칠수록 더욱 깊은 수렁으로 빠져드는 이들의 모습은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특히 최연수는 공수처장까지 단 한 걸음만 내디디면 되는 상황. 하지만 임형락과 유상동은 최연수 자신조차 예측하지 못한 회심의 카드로 그를 가로막았다. 여기에 반박조차 못 하고 망설이는 최연수의 침묵은 김아순 사건의 진실에 궁금증을 더했다. 과연 두 사람은 어떤 반격으로 위기를 타파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