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테이션' 정지소, 소속사 이적 "도망 안 가요..꼭 데뷔 하고파"[별별TV]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5.07 23:55 / 조회 : 709
image
/사진=KBS 2TV '이미테이션' 방송화면 캡처


'이미테이션' 정지소가 꼭 데뷔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7일 오후 첫 방송된 KBS 2TV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극본 김민정·최선영, 연출 한현희, 제작 히든시퀀스, 기획 카카오엔터테인먼트·KBS)에서는 이마하(정지소 분)가 꼭 데뷔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마하의 소속사 대표는 "상품성이 떨어지는 애들은 다 빼. 돈 되는 애들만 추리라고 몇 번이나 말하니"라며 비즈니스를 강조했다. 데뷔를 앞둔 걸그룹 멤버 한 명이 부족하게 된 소속사로 가게 됐다. 이마하는 "거기 가면 데뷔할 수 있는 거죠? 갈게요"라고 말했다.

유진(정윤호 분)은 "당연히 데뷔조 갈 줄 알았는데 다른 회사가 뭐냐"라고 했다. 이를 들은 이마하는 "나 그냥 팔려 갈래. 처음이잖아. 나 선택 받은 거. 그게 땜빵이든 상관 없어. 선택은 내 몫이 아니지만, 결과는 내 몫이니까. 나 잘할 수 있어. 너네랑 같이 못하는 건 아쉬운데"라고 전했다.

또한 이마하는 "큰 회사에서 데뷔 못해서 작은 회사 가서 빵 뜬 애들도 있고, 내가 그렇게 될 줄 누가 알아. 유진아 음방은 내가 먼저 접수한다. 다 두고봐"라고 의지를 다졌다.

이마하는 옮긴 소속사에서 리아(민서 분)와 현지(임나영 분)를 만나게 됐다. 이마하는 "저 도망 안 가요. 여기 아니면 갈 데 없어요. 굴러온 돌이라 미안하지만 저 정말 꼭 데뷔하고 싶어요. 찬물 샤워도 괜찮고, 바퀴벌레도 참을게요. 그러니까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