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택시' 이제훈, 조선족 변신..보이스피싱 근거지 잠입[★밤TView]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5.07 23:24 / 조회 : 576
image
/사진=SBS '모범택시' 방송화면 캡처


'모범택시'의보이스피싱 이제훈이 조선족으로 변신해 보이스피싱 근거지에 잠입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는 김도기(이제훈 분)가 유데이터 사건 처리 후 강하나(이솜 분)에 의심 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김도기는 박양진(백현진 분)을 보며 사적 응징을 고민했다. 안고은(표예진 분)은 "그건 아닌 거 같아요. 우리가 저 사람이랑 다를 게 뭐가 있어요"라며 김도기를 말렸다.

김도기와 안고은은 그렇게 박양진을 두고 뒤돌아섰다. 그러나 박양진은 유데이터 데이터를 지키기 위해 유데이터 저장소로 들어갔다. 그때 김도기는 유데이터 저장소 안에 있는 폭탄을 터트렸고, 박양진은 함께 폭발했다.

안고은은 죄책감에 빠진 김도기를 찾아가 "박양진 그렇게 된 거 아저씨 잘못 아닌 거 알죠? 아저씬 그 사람 살리려 했어요. 내가 알아요"라고 위로했다.

김도기는 대모(차지연 분)를 찾아가 장성철(김의성 분)을 공격한 사람을 묻기도 했다. 김도기가 "대표님 누가 그랬어요?"고 묻자 대모는 "내가 아니라 장대표한테 가서 물어야지. 하긴 장대표 목 따고 싶어하는 인간이 어디 한둘이겠어?"라고 답했다.

김도기는 "그런 대답 듣자고 온 거 아니에요. 누가 그런 거예요? 조도철? 아님 다른 죄수들?"라고 다시 물었다. 그러나 대모는 "내가 이 눈에 반했어. 짐승눈이 이정도는 돼야지. 알려주면 어쩔거야. 귀엽게 봐주는 건 여기까지야. 한번만 더 우리 애들과 내 물건 건드리면 손 못쓰게 될 줄 알아"며 경고했다.

김도기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조도철(조현우 분) 어딨어요?"라며 자신이 범인이라고 생각한 조도철을 찾았다.

image
/사진=SBS '모범택시' 방송화면 캡처


강하나(이솜 분)는 김도기를 의심하며 집에 찾아갔다. 강하나는 유데이터 전원이 구속됐다는 소식을 전하며 "박양진 별장에 왜 간 거예요?"라고 물었다. 김도기는 "거기가 어딘데요?"라고 모른 척했지만 강하나는 "어디다 흘리고 왔는지 기억은 나죠?"라며 김도기 사원증을 내밀었다. 김도기는 끝까지 발뺌했다.

강하나는 김도기 집에서 차 열쇠를 발견한 후 "그럼 김도기씨 개인차량은 따로 없고 그 택시 한 대만 있는 거죠?"라고 물었다. 김도기는 "맞다"고 했고 강하나는 김도기 집에서 나와 조도철 통신기록을 조사해 김도기와의 연관성을 찾았다.

한편 유데이터 사건을 처리한 김도기는 보이스피싱 일당 검거에 나섰다. 김도기는 박주임(배유람 분)을 보이스피싱 일당 직원으로 취업시킨 후 조선족으로 변신해 근거지에 잠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