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티비' 송해 "'전국노래자랑' 못한지 1년 이상..아픈 것 같아"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5.07 19:30 / 조회 : 522
image
/사진='송해의 인생티비'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송해가 '송해의 인생티비'에서 코로나19 시국의 답답한 심경을 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송해의 비대면 콘서트 '송해의 인생티비'에는 송해의 고민 상담이 담겼다.

이날 송해는 오랜 시간 합을 맞춰온 신재동 악단장과 함께 했다. 신재동 악단장은 "선생님 앞에서 할 말은 아니지만 세상을 오래살고 볼 일"이라며 "비대면 공연을 선생님과 함께 할 날이 올거라고 누가 알았겠나"라고 말했다.

송해는 "'전국노래자랑' 녹화를 못한지 거의 2년이 다 돼가는 것 같다"라며 "그동안 정상적으로 녹화를 하는 모습을 보는 것을 보고싶다는 연락도 많이 오지만 시국이 이런걸 어떡하겠나. 이 시간만큼은 마음을 놓으시고 즐기시길 바란다"며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이어 "평생을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하면서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녔는데, 갑자기 못하니까 정신도 왔다갔다하고 자꾸만 리듬이 깨져서 어디가 아픈 것 같더라. 그래서 오늘은 몸 좀 풀기 위해 일찍 나왔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