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윤병희 "남주성 役, 대본 보자마자 운명 느꼈죠!" [인터뷰①]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5.08 08:00 / 조회 : 985
image
배우 윤병희 /사진제공=블레스이엔티
배우 윤병희가 극 중 역할에 대한 진솔한 생각을 털어놨다.

윤병희는 최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 연출 김희원) 종영 관련 인터뷰를 갖고 스타뉴스와 만났다.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 빈센조(송중기 분)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 홍차영(전여빈 분)과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를 담는다.

그는 극 중 남주성으로 분했다. 남주성은 법무법인 지푸라기 사무장이다. 홍유찬(유재명 분)을 따르고 좋아해 언제나 지푸라기에 남아있다. 짙은 패배감과 무력함 속에 살던 그는 빈센조를 만나 승리의 짜릿함을 느낀다.

윤병희는 "8개월 간 촬영했다. 사실 마지막 순간으로 갈수록 안 끝났으면 좋겠더라. 너무 좋은 사람을 얻었고, 항상 그리울 것 같다. 시원 섭섭하지 않다. 그냥 섭섭만 하다"라며 종영 소감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남주성 역에 대해 "오디션을 봤다. 이 작품을 정말 하고 싶었다. '악마가 악마를 처단한다'란 짜릿함, 살아 숨쉬는 인물들을 보면 정말 작업하고 싶더라"며 "이런 기회가 온 것만으로도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윤병희는 숨겨진 이야기도 함께 말했다. '빈센조'의 모든 캐릭터의 출연자가 정해지고 대본 리딩을 하기 직전에도 출연 인물이 미정이던 역은 남주성 하나였다고.

윤병희는 "나중에 전해 듣기로는 남주성은 정말 끝까지 고민했다고 하셨더라. 딱 '이런 사람을 뽑아야지' 보단 글로도, 말로도 설명하지 못하는 느낌을 보고 있었다. 좋은 사람은 많았지만 '더 없을까'하다가 마지막에 오디션을 본 사람이 나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에서 대본을 받고 바로 오디션을 진행했다. 그런데 대본 안에서 하는 말과 행동들을 보니 고민이 사라졌다. 나도 모르게 방송에서 보여졌던 말투로 읽고 있었다"라며 "정말 운명 같았다. '어떻게 해볼까'라고 고민한 게 아니라 보자마자 터득했다. 약간 내 안에 있는 어떤 걸 꺼낸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그의 말대로 남주성은 은근한 개그 코드와 독특한 말투로 인기를 끌었다. 방송 회차가 거듭할수록 '사무장녬~'이란 단어는 유행될 정도였다. 윤병희는 중요한 정보 전달과 웃음 사이의 선을 지키기 위해 매우 노력했다.

윤병희는 "(남)주성이가 하는 말을 보고 할 수 있는 걸 찾아나갔다. 그런데 이때 짜낸 게 아니라 '당연히 이럴거야'란 믿음이 있었고 자연스럽게 나왔다"라며 "겁이 많아보이지만, 일은 잘한다. 어딘가 있을 법한 인물이라서 되게 신기한 친구다"라고 전했다.

또한 "남주성은 생각보다 정보 전달을 많이 하는 인물이다. 그래서 말투에서도 강약 조절을 열심히 했다"라며 "주성이는 되게 바쁘다. 그래서 극 후반부에선 거의 앉아있지도 않고 주성이 책상도 한 번 나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터뷰②에 이어)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