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100만 감사 인사..윤여정 "불법 다운 받지마세요"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5.07 08:51 / 조회 : 523
image
/사진='미나리'
국내 100만 관객을 달성한 '미나리'의 감독 정이삭과 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가 한국에 가슴 뭉클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2021년 한국 개봉 영화 중 3번째 100만 관객을 달성한 '미나리'가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세계를 뜨겁게 달군 가운데 감독 정이삭과 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가 한국에 특별한 감사 인사를 전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먼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후보에 올랐던 정이삭 감독은 "안녕하세요, '미나리'의 감독 정이삭입니다. 한국 관객들의 사랑 덕분에 '미나리'가 100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코로나19로 극장가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여러분의 응원과 사랑으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미나리'를 뜨겁게 응원해준 한국에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표했다.

오스카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계 미국인 남우주연상 후보에 선정되었던 배우 스티븐 연은 "안녕하세요, 스티븐 연입니다. '미나리'가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는 소식을 들어서 대단히 기쁩니다. 너무나 좋은 소식입니다. 여러분이 영화에 보내주신 많은 사랑과 응원에 정말 감사드립니다"라며 한국 관객들에게 진심을 담아 감사함을 전했다. 또한 "5월은 가정의 달이니까요. 가족분들과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성원에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계속해서 '미나리'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한예리는 "안녕하세요. '미나리'에서 모니카 역할을 맡은 배우 한예리입니다. 100만을 돌파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립니다"라며 '미나리'를 향한 뜨거운 성원에 감사 인사를 표하며 운을 떼었다. 이어 "코로나19로 극장에 찾아오시는 게 쉽지 않으셨을 텐데요. 이렇게 먼 걸음 해주시고 응원해주시고 성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미나리' 앞으로도 많은 사랑, 그리고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시국에도 '미나리'에 큰 사랑을 보내준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함을 전하며 끝인사를 마쳤다.

아시아 배우 최초로 미국과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석권한 배우 윤여정은 "안녕하세요. '미나리'의 순자 역을 맡은 윤여정입니다. 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저희 영화가 100만 관객을 넘었다는 소식을 들어서 감사 인사드리려고요. 너무 감사합니다, 저희 영화를 사랑해 주셔서요"라며 '미나리'에 뜨거운 관심과 성원을 보내준 한국 관객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이어 "제가 한 가지 부탁드릴 거는요. 여러분, (불법) 다운로드 받지 마세요. 극장에 와서 봐주셔야지 저희 영화 만드는 사람들이 용기를 내서 더 좋은 영화 만들 수 있답니다. 저는 제 식구들도, 제 동생들도 극장 개봉할 때까지 못 보게 했습니다.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며 좋은 작품을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는 영화인을 응원하며 밝은 미소와 함께 인사를 마쳤다.

아역 배우 앨런 김은 "안녕하세요. '미나리'에서 '데이빗' 역을 맡은 앨런 김입니다. 100만 명이나 '미나리'를 봐주셨다니 믿기지 않고 너무 행복해요! 너무 감사합니다. 모두들 건강하고 안전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다음에는 한국에서 꼭 만나요"라며 데뷔작인 '미나리'가 100만 관객을 달성했다는 소식에 설레고 기쁜 감정을 순수하게 전하였으며 한국 관객들에게 전하는 다정한 안부 인사까지 남겨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마지막으로 '미나리'에서 엄마를 위로할 줄 아는 속 깊은 큰딸이자 동생의 든든한 누나 '앤' 역으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 노엘 케이트 조는 "안녕하세요 '미나리'에서 '앤' 역을 맡은 노엘 케이트 조입니다. '미나리' 100만 관객 축하드려요! '미나리'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다음에는 한국에서 인사드리겠습니다"라며 100만 관객이라는 큰 성원을 보내준 한국에 언젠가 꼭 방문해서 직접 인사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