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증 전 위원장, 재능기부 프로그램으로 축구 꿈나무 육성 나서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5.06 17:46 / 조회 : 724
image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조영증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이 축구를 통해 얻은 혜택을 사회에 환원하는 ‘JFC 재능기부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JFC 재능기부 프로그램’은 조영증 전 위원장이 축구 유망주와 다문화 가정 출신 선수 등에게 무료로 맞춤형 지도를 제공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1회차 프로그램은 지난 4월 2주차에 시작했고, 올해 연말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고양 YMCA 국제청소년문화센터 축구장에서 진행된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YMCA가 선발한 고등학교 1,2학년 선수 6명이 참가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코칭 뿐만 아니라 장학기관 연결 및 해외유학 추천 등 다방면의 지원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조영증 전 위원장은 1970-80년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수비수였다. 1977년 실업 축구단이었던 제일은행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했고, 1981년 미국 프로축구리그 포틀랜드 팀버스에 입단한 바 있다. K리그 출범 2년째인 1984년에 국내로 복귀해 럭키금성(현재 FC서울) 유니폼을 입고 4시즌 간 활약했다. 이후 1987시즌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은퇴 후에는 지도자로 변신하여 럭키금성 코치, U-20 대표팀 감독을 역임했다. 이후 FIFA 기술위원회 위원, AFC 기술위원 등을 거쳐 2013년부터 올해 초까지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 심판위원장, 기술위원장으로 활약하며 행정가로서의 면모를 보여줬다.

또한, 지난해 6월에는 기록 조사를 통해 센추리클럽에 가입하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센추리 클럽은 FIFA가 공인한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에 10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를 뜻한다.

사진=JFC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