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폐막 앞두고 코로자 확진자 발생..일정 조정·축소 [종합]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5.06 17:52 / 조회 : 655
image
/사진제공=전주국제영화제


폐막을 이틀 앞둔 제 22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영화제 측은 향후 남은 일정을 조정하고 축소한다고 알렸다.

전주국제영화제 측은 6일 영화제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을 알렸다.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는 "5월 5일 아침 관객 한 명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달 받았다. 보건 당국의 추적 조사 결과 관객 A는 방문한 극장에서 철저히 방역 수칙을 지킨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보건 당국은 관객 A를 통한 극장에서의 추가 감염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고, 관객 A와 동반한 친구 3인도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보건 당국으로부터 이 같은 소식을 전달받은 영화제 사무처는 영화제 스태프와 협력 업체 스태프, 자원활동가 지프지기 등 전체 400명을 대상으로 자가진단키트를 활용한 선제적인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자원활동가 B의 진단 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즉각 덕진구청 보건소로 이동해 검사를 받은 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조치 됐다. 보건당국은 현재 자원활동가 B의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이며, 관객 A와 자원활동가 B 사이의 연결고리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영화제 사무처는 "자원활동가 B와 업무적으로 연관된 스태프 7인, 자원활동가 7인에 대하여 즉각 업무 배제 및 격리 조치를 진행했다. 이들을 포함해 총 30명이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전원 음성 판정을 통보받은 상황이다. 향후 영화제 자체 판단으로 격리 조치된 업무 관계자들의 업무 복귀 및 이동은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를 예정이다. 자원활동가 B와 간접 접촉이 있었던 영화제 게스트들에게도 이 같은 소식을 전달하고 코로나19 검사를 권고했고 현재 영화제 사무국은 그 결과를 순차적으로 전달 받고 있다. 현재 시점으로 영화제 사무처가 파악한 게스트 검사 결과는 전원 음성이다"라고 밝혔다

영화제 측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영화인과 관객, 전주시민 여러분의 양해와 협조를 구하고자한다. 영화제 사무처는 관련자 전원에 관한 검사를 진행하는 등의 선제적인 대응을 통해 현재까지 영화제를 통한 추가 확산 및 감염은 없는 것으로 조심스레 예측하고 있다"라며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를 고려해 향후 영화제 운영 및 일정을 일부 조정하고자 한다. 지프지기 쉼터를 5월 6일 기준으로 폐쇄 조치한다. 남은 3일간 영화제 상영작들의 극장 상영과 관객과의 대화(GV)는 유지하되, 모더레이터와 게스트의 의견을 받아 일부는 취소된다. 환불을 요청하는 관객에게는 전액 환불 처리가 진행된다. 폐막작 기자시사회는 기존대로 진행하되, 결산 기자회견은 전체 온라인(화상회의)으로 전환한다. 5월 8일 오후 7시에 예정된 폐막식은 대폭 축소 진행하며, 지프지기 해단식은 온라인으로 진행하거나 취소한다. 상영관 소독은 횟수를 추가할 예정이며 향후에 확인되는 코로나19 관련 모든 진행 상황과 결과에 대해서도 투명하게 공개하고 전달할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앞서 전주국제영화제는 지난달 29일 개막했으며 오는 8일 폐막을 앞두고 있다.

다음은 영화제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전주국제영화제입니다.

최근 영화제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에 대해 안내 말씀드립니다.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는 5월 5일 아침, 관객 한 분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달 받았습니다. 서울에서 친구 3인과 함께 전주국제영화제를 방문한 관객 A님은 총 5개의 상영관에서 영화 관람을 한 뒤, 서울에 계신 모친의 확진 판정 소식을 듣고 그 즉시 격리 차량으로 이송되어 서울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 당국의 추적 조사 결과 관객 A님은 방문한 극장에서 철저히 방역 수칙을 지킨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또한 보건 당국은 관객 A님을 통한 극장에서의 추가 감염은 없는 것으로 확인하였습니다. 관객 A님과 동반한 친구 3인도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 당국으로부터 이 같은 소식을 전달받은 영화제 사무처는 영화제 스태프와 협력 업체 스태프, 자원활동가 지프지기 등 전체 400명을 대상으로 자가진단키트를 활용한 선제적인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자원활동가 B님의 진단 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즉각 덕진구청 보건소로 이동해 검사를 받은 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조치 되었습니다. 보건당국은 현재 자원활동가 B님의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이며, 관객 A님과 자원활동가 B님 사이의 연결고리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 따라 영화제 사무처는 자원활동가 B님과 업무적으로 연관된 스태프 7인, 자원활동가 7인에 대하여 즉각 업무 배제 및 격리 조치를 진행하였습니다. 또한 이들을 포함해 총 30명이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전원 음성 판정을 통보받은 상황입니다. 향후 영화제 자체 판단으로 격리 조치된 업무 관계자들의 업무 복귀 및 이동은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를 예정입니다. 더불어 자원활동가 B님과 간접 접촉이 있었던 영화제 게스트들에게도 이 같은 소식을 전달하고 코로나19 검사를 권고하였으며, 현재 영화제 사무국은 그 결과를 순차적으로 전달 받고 있습니다. 현재 시점으로 영화제 사무처가 파악한 게스트 검사 결과는 전원 음성입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이 같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영화인과 관객, 전주시민 여러분의 양해와 협조를 구하고자 합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정부 당국의 지침보다 반 단계 높은 수준의 방역 시스템을 준비하고 영화제 개막 전 전체 스태프 76명 중 37명, 약 50%가 코로나19 검사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습니다. 또한 매 장소마다 스태프와 자원활동가, 게스트와 관객 전원 마스크 착용 규칙을 철저하게 실시하고 있으며 행사 공간 소독 등 기본적인 수칙도 어김없이 지켜나가고 있습니다. 영화제 사무처는 관련자 전원에 관한 검사를 진행하는 등의 선제적인 대응을 통해 현재까지 영화제를 통한 추가 확산 및 감염은 없는 것으로 조심스레 예측하고 있습니다.

또한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를 고려해 향후 영화제 운영 및 일정을 일부 조정하고자 합니다. 먼저 지프지기 쉼터를 5월 6일 기준으로 폐쇄 조치합니다. 남은 3일간 영화제 상영작들의 극장 상영과 관객과의 대화(GV)는 유지하되, 모더레이터와 게스트의 의견을 받아 일부는 취소됩니다. 환불을 요청하는 관객에게는 전액 환불 처리가 진행됩니다. 폐막작 기자시사회는 기존대로 진행하되, 결산 기자회견은 전체 온라인(화상회의)으로 전환합니다. 5월 8일 저녁 7시에 예정된 폐막식은 대폭 축소 진행하며, 지프지기 해단식은 온라인으로 진행하거나 취소할 예정입니다. 또한 상영관 소독은 횟수를 추가할 예정이며 향후에 확인되는 코로나19 관련 모든 진행 상황과 결과에 대해서도 투명하게 공개하고 전달해드릴 예정입니다.

관객 A님과 자원활동가 B님의 빠른 쾌유를 빌며, 전주국제영화제를 걱정하고 염려해주시는 모든 분들게 고개 숙여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 드림-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