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의 동물티비', 유기견 대규모 긴급 구조..144마리 운명은?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5.06 11:16 / 조회 : 403
image
/사진제공=KBS
위기에 처한 천사원 유기견들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6일 KBS 2TV 시사교양 프로그램 '류수영의 동물티비'에 따르면 오는 8일 방송에서 144마리 유기견의 이야기가 이어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설 보호소 천사원에서 유기견들을 돌보던 주인 할머니가 세상을 떠난 뒤 열악한 환경 속에 방치되어 있던 유기견들을 위한 대규모 구조 활동이 펼쳐진다.

오랜 시간 폐가를 지키며 위험천만한 상황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던 144마리의 개들은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극에 달한 상태였다고 전한다. 도움의 손길에도 펜스를 이탈하거나 도망을 가는 등 거친 야생성을 드러내 더욱 쉽지 않았던 구조 활동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한눈에 봐도 건강 상태가 심각한 수준으로 악화된 개들은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144마리의 유기견들이 몸과 마음의 상처에서 벗어나 또 다른 행복을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류수영의 동물티비'는 평소 동물 애호가로 유명한 배우 류수영이 MC로 나선 신개념 동물 프로그램으로, 지난 설 연휴 파일럿 방송 이후 뜨거웠던 반응에 힘입어 정규 방송으로 편성됐다.

제작진은 막강한 취재력으로 위기에 내몰린 동물들의 이야기를 외면하지 않고, 그 현장과 이런 일이 벌어진 근본적인 이유를 찾아 나선다. 결과에서 한 발 더 나가 이야기 뒤에 숨어있는 사회적인 문제나 이슈 등을 짚어내고, 변화하는 방법까지 생각해 보는 '류수영의 동물티비'만의 새로운 시선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줄 계획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