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빌레라' PD "덕출이 그랬듯이 꿈을 위해 도전하시길!"(인터뷰①)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5.06 17:16 / 조회 : 799
image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를 연출한 한동화 PD/사진제공=tvN


'나빌레라'를 연출한 한동화 PD가 시청자들의 관심 속에 종영을 한 소감을 털어놓았다.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 연출을 맡은 한동화 PD는 6일 스타뉴스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종영 소감 및 방영 중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은 소감을 전했다.

'나빌레라'(극본 이은미, 연출 한동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더그레이트쇼)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박인환 분)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송강 분)의 성장 드라마. 지난 4월 27일 종영했다.

'나빌레라'는 첫 방송 이후 시청자들에게 꾸준한 관심을 받았다. 일흔의 노인, 스물셋 청년이 '발레'를 통해 공감하고 우정을 쌓고 꿈을 이뤄가는 모습이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연출을 맡았던 한동화 PD는 "코로나 시국에 선생님들이 계신 현장이다 보니 안전을 특별히 신경 써야 했습니다"며 "확진자 수가 급증할 땐 촬영을 잠시 중단하기도 했지만 제작진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촬영에 임해줘 마지막까지 무사히 잘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image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에서 덕출 역을 맡은 박인환./사진제공=tvN


한동화 PD는 '나빌레라'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전하고 싶었던 메시지에 대해 "칠십의 덕출이 그랬듯이 여러분들도 꿈을 위해 도전하시길 응원하겠습니다"며 "다음 작품엔 시청률도 잘 나올 수 있는 더 좋은 작품으로 저 또한 도전해서 찾아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고 전했다.

한 PD는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잘 전달했는지 묻자 "누구나 인생이란 무대에 오르는 것 같아요. 그 무대에는 1막이 있고 2막이 있고 그 다음 막도 있을 것입니다"며 "늘 희망을 잃지 않고 도전하고 도약하길 바라는 마음이 시청자들에게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힘들거나 지칠 때 '나빌레라'를 떠올리면 새로운 희망과 용기를 얻을 수 있는 드라마로 기억됐으면 좋겠습니다"고 했다.

또한 한동화 PD는 시청자들의 호응에 대해선 "믿기 힘들 정도로 뜨거운 호응이 많았습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기억에 남는 반응에 댇해선 "경중을 가리기 어려워 가장 기억에 남는 반응을 꼽기는 힘들고 '오랜 실패로 인해 좌절하신 분이 다시 용기를 얻었다'든지 '은퇴하신 분이 새롭게 뭔가를 배우기 시작했다'든지 등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덕출처럼 어릴 적 꿈에 다시 도전한다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너무 마음이 뿌듯했고 다들 꼭 원하시는 바를 이루시길 바라는 바입니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