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이홍기, 전역 이틀 차..전성초X왕석현X이유진 근황[★밤TView]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5.06 00:21 / 조회 : 592
image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라디오스타'에서 이홍기와 함은정, 전성초, 왕석현, 이유진이 근황을 전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FT아일랜드 멤버 이홍기와 전 티아라 멤버 함은정, '고속스캔들'의 아역 왕석현, '요정 컴미'의 전성초, '스카이 캐슬'의 이유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홍기는 "전역 이틀 차"라며 "주변에서 '소속사에서 너한테 이사직 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더라. 후배인 비투비 서은광 씨가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이사직을 달았다더라. 조금 서운하기는 한데 들리는 이야기에 좋은 소식이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어 함은정은 과거 이홍기 사칭인과 반나절 연락한 사실을 털어놨다.

함은정은 "드림 콘서트 할 때 였는데 저희 순서 앞에 FT아일랜드가 하고 있었다. 그날 따라 FT아일랜드 리허설이 길었는데, 리허설 끝나고 저한테 모르는 번호로 '누나 나 홍기야'라고 문자가 왔다. 한참 문자를 주고 받은 후 이홍기 씨랑 실제로 마주쳤는데 모른 척 지나가서 이상하게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두 번이나 마주쳤는데 인사도 안하고 지나가길래 그 분한테 '홍기 아니시죠'라고 보냈더니 갑자기 카톡 사진이 다른 사람 사진으로 훅 바꼈다"고 했고 이홍기는 "처음 듣는 얘기라 당황스럽다"며 놀랐다.

image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이어 영화 '과속스캔들'의 황기동으로 사랑받았던 왕석현이 '과속스캔들'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했다. "영화 촬영할 때가 5살이었고 상영할 때가 6살이었다. 사실 하도 오래돼서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털어놓은 왕석현은 "오디션 들어가자마자 '개인기 먼저 보시죠'라고 했다. 그때 아마 퐁퐁퐁 댄스를 췄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왕석현은 5살 때 배우 박모영에게 프러포즈한 사연을 공개했다. 1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과속스캔들'에 출연한 왕석현은 영화 속에서 엄마로 출연했던 박보영을 엄마로 생각할 정도로 좋아했다고 고백했다.

왕석현은 "제가 한 번은 울었는데 박보영 엄마가 달래줬다. 그때 제가 날린 멘트가 하나 있는데 '울음 그치면 나랑 결혼해 줄 거예요?'라고 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마지막 이유진은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 출연했던 2년 전보다 훌쩍 성장한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이유진은 아이돌 프로그램에도 출연했지만 고배를 마시며 흑역사를 맛보기도 한 근황을 공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