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ITZY 완전체 출격→정인선, 눈물의 마지막 방송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5.05 13:56 / 조회 : 2082
image
/사진제공=SBS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그룹 ITZY의 출연과 배우 정인선의 마지막 방송이 그려진다.

5일 방송되는'골목식당'에서는 32번째 골목 구로구 오류동 골목 네 번째 편이 공개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여성 중장년층과 백종원의 취향을 저격한 힐링 맛집 감자옹심이집은 그간 동네 단골들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젊은 층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남아있었다. 이런 사장님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요즘 젊은 층 대표 걸그룹 있지(ITZY)가 오류동에 방문했다. 특히 백종원은 "있지와의 첫 만남"이라며 반가움을 표했지만, 있지는 "오늘이 백종원과의 두 번째 만남"이라 말하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예상 밖 사실에 백종원은 크게 미안해하며 식은땀까지 흘렸다.

'할매니얼' 저격 메뉴인 감자옹심이를 시식한단 소식에 있지는 "TV에서 들어만 본 메뉴"라며 생소해했고 심지어 멤버 5명 중 4명이 '들깨 불호파'라고 밝혀 대거 혹평을 예상케 했다. 젊은 층에게 낯선 감자옹심이는 있지에게 어떤 평가를 받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더 이상 문제가 없을 것 같았던 감자옹심이집에 돌발상황이 발생했다. 몇몇 제작진이 "옹심이 맛이 달라졌다"고 제보한 것인데, 믿었던 옹심이의 배신에 3MC 모두 발 벗고 검증에 나섰다.

솔루션을 통해 개성 있는 마늘닭똥집과 닭껍질튀김을 탄생시킨 '옛날통닭집'은 정적이 흐르던 지난 촬영과는 달리 이번 촬영은 사장님의 곡소리로 가득찼다. 솔루션 레시피대로 조리했음에도 불구하고 맛이 계속 달라졌기 때문인데, "혼날 것 같다"며 불안함을 감추지 못한 사장님은 연습을 거듭했다.

사장님의 마늘닭똥집튀김을 맛본 백종원은 표정이 어두워진 채 가게로 향했고, 문제점을 찾기 위해 조리 과정을 지켜보던 백종원은 "일주일 내내 연습한 게 맞냐"고 질문해 사장님을 긴장케 했다.

3년 만에 '골목식당'을 찾은 1대 MC 김세정에게 혹평 받았던 부대찌개집은 백종원이 급히 재솔루션에 나섰다. 현장에서 솔루션한 부대찌개를 맛본 김세정은 "맛이 훨씬 진해졌다"며 전 시식과는 달리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백종원과 김세정이 떠난 뒤, 한참 동안 한숨을 내쉬던 사장님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하고 있는데 불안하다"며 눈물을 쏟아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