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함은정 "과거 사진 못생겼다고 별명 생겼다..억울"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5.05 13:42 / 조회 : 368
image
/사진='라디오스타'


걸그룹 티아라의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함은정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과거 사진 때문에 새로운 별명을 얻고 굴욕을 겪었다고 하소연했다.

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어린이날을 맞아 추억과 동심의 세계로 인도할 시간 여행 안내자 5인 이홍기, 함은정, 왕석현, 이유진, 전성초와 함께하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어린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라스'를 찾은 함은정은 마치 친정에 온 느낌을 받는다고 설레하며 MC 김구라를 두고 "큰아버지 같다"며 친밀감을 자랑했다.

이처럼 '라디오스타'에 친밀감을 표현한 함은정은 티아라 활동 당시 비화부터 흑역사(?)로 불리는 사진에 대한 생각까지 솔직 담백하게 들려주며 입담을 자랑할 예정이다.

먼저 티아라 활동 당시를 떠올린 함은정은 "우리도 지독한 콘셉트에 중독이 됐었다"며 심지어 농촌 드라마 '전원일기'를 모티브로 한 콘셉트에 도전해 드라마 출연자인 최불암, 김수미와 뮤직비디오 작업을 했다고 밝혀 4MC를 놀라게 만들었다.

또 함은정은 대하드라마 '토지'에서 여자 주인공의 몸종인 '봉순이'를 연기했던 아역 배우 시절을 회상했다. 당시 드라마 역할인 '봉순이' 캐릭터에 과몰입해 얼굴을 꾸미기보다 되레 까맣게 분장을 해 연기했다고.

캐릭터에 맞게 연기 열정을 불태운 결과는 반전이었다. 함은정은 티아라로 데뷔한 뒤 '토지' 속 자신의 모습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은 것을 두고 "캐릭터에 몰입한 건데 너무 못생겼다고 하더라. 온라인에서 새로운 별명이 생겼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함은정은 매사 최선을 다하는 열정 부자 면모 덕분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캐스팅을 경험한 썰을 들려줄 예정이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5일 방송 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