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발목 부상 이겨냈는데..몰래 촬영→흡연 추정 장면까지[종합]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5.05 09:15 / 조회 : 1791
image
가수 임영웅이 9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제35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큐라프록스' 디지털 음원 부문 시상식에서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골든디스크어워즈사무국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발목 부상에도 '뽕숭아 학당' 녹화에 참여하며 투혼을 발휘했던 임영웅이 촬영장 '몰래 촬영' 사진으로 인해 논란에 휩싸였다. 흡연 추정 장면과 노마스크 장면이 카메라에 담기며 논란이 된 것이다.

지난 4일 스포츠 경향은 임영웅이 TV조선 '뽕숭아학당' 촬영 중 실내에서 흡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보도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임영웅은 이날 서울 마포구 DMC디지털큐브에서 '뽕숭아학당'의 촬영 도중 건물 안에서 흡연을 했다. 이 건물은 금연 장소이며, 금연 장소에서 흡연할 경우 국민겅강증진법 제9조 위반이라는 것. 또 마스크를 쓰고 있는 스태프들과 달리 임영웅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는 모습도 포착 됐다.

임영웅 측은 지난 4일 스타뉴스에 "현재 확인 중이다.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라고 전했다. 임영웅 측은 입장을 정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임영웅은 발목 부상에서 완쾌되지 않았음에도 불구, '뽕숭아 학당' 녹화에 참여하는 등 투혼을 발휘했다. 이런 노력이 무색하게, 몰래 촬영한 사진 한장 때문에 실내 흡연이 논란이 되고 있다.

임영웅이 실내 금연을 어기고 흡연 했다면, 그것은 당연히 잘못 된 행동일 것이다. 그에 맞게 사과하고 벌금이든 처벌 받으면 된다. 다만 임영웅이 찍힌 몰래 촬영에 대해서도 짚어봐야 한다.

누가 찍은지도 모르는 몰래 촬영 사진으로 인해 임영웅은 한 순간 연예계 최대 위기를 맞았다. 흡연을 했다면 당연히 잘못 했지만 누가 찍었는지 확인 되지 않은 사진 한장으로 무조건적인 비난을 하기 전에 소속사의 입장을 기다려야 할 듯 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