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이홍기, 軍 절친 엑소 도경수에 '그윽한 사진' 해명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5.05 08:11 / 조회 : 299
image
/사진=MBC


그룹 FT아일랜드의 메인 보컬 이홍기가 현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 당시 '라디오스타' 효과를 경험했다고 고백한다. 특히 '라디오스타' 출연 후 달라진 계약서 조항 내용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5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어린이날을 맞아 추억과 동심의 세계로 인도할 시간 여행 안내자 5인 이홍기, 함은정, 왕석현, 이유진, 전성초와 함께하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어린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아역 배우로 데뷔해 FT아일랜드 메인 보컬, 솔로 가수, 배우 활동까지 쉼 없이 달려온 이홍기는 2019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군백기를 보냈다. 제대 후 첫 예능으로 '라디오스타'를 찾은 이홍기는 그간의 근황과 군대 에피소드를 들려주며 활약을 펼친다.

이홍기는 군 복무 당시 화제를 모은 엑소 도경수와의 '그윽한 눈빛' 사진에 대해 전격 해명(?)한다. 같이 군생활을 해 절친이 됐다는 두 사람은 지난해 6.25 전쟁 70주년 기념 캠페인에 동참했다. 당시 도경수는 이홍기의 군복에 태극기를 달아줬고, 이홍기가 그런 도경수를 그윽하게 바라보는 모습이 포착돼, 두 사람이 무슨 관계냐는 의혹(?)이 생겼던 것.

"해명하자면~"이라고 운을 뗀 이홍기는 사진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또 반듯한 이미지인 도경수의 색다른 모습을 제보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과거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거침없이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와 한성호 대표 폭로전을 펼쳐 'FNC 저격수'로 등극했던 이홍기는 군입대 전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한 소식과 관련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이홍기는 'FNC 저격수' 등극 그 후 소속사와의 관계를 솔직한 입담으로 표현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재계약 당시 '라디오스타' 효과를 경험했다며 눈에 띄게 커진 계약서 조항 내용을 공개한다. 과연 '라스' 효과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군필돌로 돌아온 이홍기는 "노래가 고팠다"며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마음을 담아 FT아일랜드의 데뷔곡 '사랑앓이'를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열창해 현장 모두를 반하게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2년여 만에 선보이는 이홍기의 무대를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