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한찬희 등 총 12명 김천 합격... 6월 21일 입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5.05 07:58 / 조회 : 187
image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박지수(수원FC), 한찬희(서울), 고승범(수원) 등 총 12명이 이름을 올렸다.

국군체육부대는 4일 오전 10시, ‘21년 2차 국군대표(상무) 운동선수(병)’ 최종합격자를 발표했다. 31명의 서류 합격자 중 12명이 최종 합격했다. 최종합격 명단에는 국가대표 박지수, 연령별 대표에서 활약했던 한찬희 등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포함됐다. 최종합격자 12명은 6월 21일(월) 오후 2시 육군훈련소로 입영할 예정이다.

2018년부터 올해 3월까지 꾸준히 벤투호에 이름을 올렸던 국가대표 수비수 박지수와 2017년 U-20 대표로 발탁돼 FIFA U-20 월드컵을 치렀던 한찬희까지. 태극마크를 달았던 두 선수는 올해 국군대표선수로서 활약할 예정이다.

유일한 U-22 쿼터는 김정훈이 가져갔다. 전북 유소년 전주영생고 출신인 김정훈은 2021년 K리그1 2경기에 출전하며 프로 데뷔전을 치렀다. 포항 출신의 수문장 황인재도 이름을 올렸다.

즉시전력감도 상당수다. 입대 직전까지 각 소속팀에서 주전으로 활약한 고승범, 지언학, 문지환, 정동윤(이상 인천), 박지수도 포함됐다.

전 소속팀과 맞대결을 치러야 하는 선수들도 몇몇 있다. 전남에서 온 김경민, 김한길과 충남아산에서 합격한 김민석은 K리그2에서 친정팀의 골망을 겨냥한다.

이외에도 송주훈이 이름을 올리며 총 12명의 남자축구 국군대표 선수가 완성됐다.

사진=김천 상무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