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이도현, 고민시에 드러낸 호감..멜로의 서막[★밤TV]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5.05 06:30 / 조회 : 304
image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에서 이도현이 고민시를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방송 화면 캡처


'오월의 청춘'에서 이도현이 고민시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면서, 멜로의 서막이 올랐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 제작 이야기 사냥꾼) 2회에서는 황희태(이도현 분)가 김명희(고민시 분)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면서 두 사람의 앞날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김명희는 이수련(금새록 분)을 대신해 황희태와 맞선을 보게 됐다. 김명희는 황희태와 앞서 이수련이 조언한대로 그에게 퇴짜를 맞기 위해 애를 썼다. 맥주를 시키기도 하고, 신여성이라면서 시부모를 모시지 않겠다는 등의 말을 거침없이 내뱉었다. 또한 자신의 태도를 다 받아주는 황희태에게 쇼핑을 제안했고, 지갑을 놓고 왔다면서 그에게 결제를 부탁하기도 했다. 이는 김명희가 이수련에게 '맞선 퇴짜 맞기' 조언을 그대로 따른 것.

황희태는 김명희의 태도에 불쾌감을 표하지 않고, 순순히 응해줬다. 싫은 내색 하나 없는 그의 모습에서는 앞서 교통사고를 당한 아이를 봐주던 김명희를 향한 호감이 이어지는 분위기였다.

이후 김명희, 황희태는 거리에서 우연히 마주치게 됐다. 황희태는 김명희를 이수련으로 알고 있었던 탓에 "수련씨"라고 불렀다. 그러나 재회할 거라고 생각도 못한 김명희는 자신을 부르는지도 모른채 갈 길을 갔다. 황희태는 김명희를 잡았고, 이에 김명희는 화들짝 놀랐다. 잠시 당황한 기색을 보인 김명희였다. 두 사람은 잠시 대화를 나눴고, 김명희는 토큰을 빌리게 됐다. 이어 버스에 오른 김명희를 쫓은 황희태는 그녀와 재회를 약속 받게 됐다.

다시 만난 김명희와 황희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황희태는 김명희를 향한 호감을, 김명희는 황희태에 대한 경계심을 조금 풀었다. 공원에서 만남을 이어가던 황희태는 김명희에게 "저 사실, 수련 씨 맞선 장소에서 처음 본 거 아니에요. 호텔 앞 교통사고 현장에 저도 있었거든요. 커피숍에 들어가서 이수련 씨 기다리는 내내 생각했어요. 맞선이고 뭐고, 아까 그 여자한테 말이라도 걸어볼걸. 그런데 나타나신 거예요. 맞선 상대로"라면서 "달라지는 건 없어요"라고 말했다. 김명희를 향한 황희태의 호감을 고스란히 표현한 것. 이에 김명희도 황희태를 바라보던 눈빛이 이전과 달라졌다. 호감을 느끼는 순간이었다.

김명희는 황희태와 만남 후 이수련을 만나 그와의 만남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수련은 더이상 황희태를 만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황희태가 이수련의 집을 찾았다. 마침 김명희와 이수련이 함께 있던 탓에 세 사람은 한 자리에서 마주하게 됐다. 황희태는 김명희를 향해 미소를 지었고, 그녀를 바라보는 눈빛은 예사롭지 않았다. 이때, 황희태를 바라보는 이수련의 얼굴에선 불편함이 느껴졌다.

김명희를 향한 마음을 드러낸 황희태. 거짓 맞선으로 인연으로 불편해 하던 김명희. 두 사람의 관계가 과연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지 궁금증을 더했다. 봄 같은 멜로가 싹을 틔운 순간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