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민, '누너예'→미공개 신곡까지..샤월과 되짚은 13년 추억[종합][비욘드 라이브]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5.02 16:54 / 조회 : 1839
image
/사진=네이버 V LIVE 영상 캡처


그룹 샤이니(SHINee) 태민이 단독 콘서트로 13년 추억을 되짚으며 팬 샤이니월드와 친밀한 소통을 펼쳤다.

태민은 2일 오후 3시부터 네이버 V LIVE에서 온라인 콘서트 'Beyond LIVE - TAEMIN : N.G.D.A'(비욘드 라이브 - 태민 : 네버 고나 댄스 어게인)를 생중계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괴도' 'MOVE' 'WANT' 등 히트곡부터 최근 발표한 정규 3집 'Never Gonna Dance Agian' 수록곡까지 다양한 21곡의 무대가 이어졌다. 장발에 화려한 제복 착장으로 무대에 오른 태민은 이날 약 120분 동안 감각적인 퍼포먼스로 무대를 채웠다.

특히 3분할 리프트 무대 장치, 원테이크 드론,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카메라 무빙, 화려한 조명 등 다채로운 공연 연출도 무대 몰입감을 높였다.

공연의 시작은 '안아줄래 (Think Of You)' '사랑인 것 같아 (I Think It's Love)' 등 감미로운 발라드 무대였다. 오프닝을 마친 태민은 "이번 콘서트 타이틀은 작년, 재작년쯤부터 생각하고 있었다. 제가 춤을 계속 추겠지만 내면의 깊은 반항심을 끄집어내서 '춤추지 않겠다'라는 내면적인 마음을 표현혔다. 그래서 오프닝에서 색다르게 발라드 두 곡으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약 1년 4개월 만에 단독 콘서트를 연 태민은 "너무 기다렸던 순간이다"라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어 "더 빠른 시일 내에 이런 자리를 갖고 싶었는데 이제서야 이런 자리를 만들게 됐다"며 "좋기도 하면서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인사했다.

이어 태민은 'Criminal' '이데아 (IDEA:理想)' 'Heaven' 'DOOR' 등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또 'Goodbye' 'I'm Crying' 등 일본 발표곡도 한국어로 무대를 펼쳤다. 익히 알려진 퍼포먼스 실력 외에도 뛰어난 가창력도 돋보이는 무대들이었다.

image
/사진=네이버 V LIVE 영상 캡처


중간중간 공개된 영상들도 색다른 재미를 더했다. 정규 3집 수록곡 'Just Me And You' 퍼포먼스 영상은 감각적인 영상미가 돋보였다. 태민은 "후반 조명 아래 몰아치며 춤을 추는데, 달빛 아래 춤을 추는 느낌을 받았다"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영상"이라고 설명했다.

또 데뷔곡 '누난 너무 예뻐'부터 '산소 같은 너', 'Dream Girl', 솔로곡 '괴도' 'Press Your Number' 등 당시 의상과 헤어스타일 그대로 재현한 영상도 공개됐다. 13년이 흘러도 변함없는 태민의 외모가 시선을 모았다.

태민은 이 영상을 찍으며 "잠깐 기절했다 일어나고 싶을 만큼 민망했다"며 "이걸 보시며 팬분들이 눈물을 흘릴 거라고 예상했다"며 쑥스러워했다. 이어 "다행히 10대 때 모습과 지금 큰 차이가 없다고 생각한다. 나중에 시간이 더 흘러서 바가지 머리를 하고 '누난 너무 예뻐'를 하면 재밌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달 중 발표를 앞둔 신곡 'Advice' 무대도 최초 공개했다. 태민은 "이미 뮤직비디오 촬영도 마친 곡"이라며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하고 있다"

image
/사진=네이버 V LIVE 영상 캡처


팬들과 쌍방 소통도 빛났다. 태민은 무대 중간중간 화상 연결된 팬들과 대화를 나누거나 댓글을 읽으며 의견을 나눴다. 태민은 "비대면 공연은 대면 공연보다 현장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어서 화면 안에 어떻게 잘 나올 수 있을까 고민했다"면서도 온라인 공연만의 재미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이어 태민은 "공연마다 어떻게 해야 멋있을까, 어떻게 해야 진정성 있게 느껴질까 고민한다. 예전에는 무대에서 무작정 쏟아내며 자기만족을 했다. 무리하더라도 쥐어짜자는 생각이었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오히려 힘을 적당히 조절하며 보는 사람들이 여유를 느낄 수 있도록 신경 썼다. 자연스럽게 나이가 들면서 이런 부분들을 추구하게 된다"며 이번 공연 신경 쓴 점을 털어놓았다.

끝으로 'I'm Crying' '눈꽃' 등 감성적인 곡들로 앙코르 무대를 꾸민 태민은 팬들에게 "앞으로 더 많은 추억을 만들자"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