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가톨릭중앙의료원, 의료 AI 솔루션 개발

배병만 산업레저대기자 / 입력 : 2021.04.30 15:01 / 조회 : 497
image
SKT 김윤 CTO(오른쪽)와 가톨릭중앙의료원 김대진 정보융합진흥원장이 협약식을 체결하는 모습.
SK텔레콤은 가톨릭대학교 가톨릭중앙의료원(이하 CMC)과 공동으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CMC는 양질의 의료 빅데이터를 제공하고 이를 분석할 수 있는 전문 의료인력을 지원하게 된다. SK텔레콤은 '메타러너(Meta Learner)' 등 AI 역량을 기반으로 의료 빅데이터를 분석·학습해 AI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을 개발한다.

'메타러너'는 SK텔레콤이 비전(Vision)AI 솔루션 개발에 활용해온 AI 자동화 플랫폼이다. 수많은 의료 영상을 라벨링하고 학습하는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을 가졌다. CMC는 국내 최대 규모의 단일 의료정보시스템을 사용하는 병원 네트워크다. 서울성모병원 등 8개 산하 병원에서 총 6300여 병상을 가동 중이며 통합의료정보시스템 기반으로 1500만여명의 의료 정보를 구축·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되는 개발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은 CMC 산하 병원 현장에서 의료 전문가 관리하에 검증함으로써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공동 사업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 솔루션을 통해 병원 의료진은 질병 상태에 대해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함으로써 업무 부담을 줄일 수 있다. 환자들의 대기 기간도 줄어들고 치료 과정도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

양 기관은 또한 CMC 산하 병원 내 안전 사고 예방을 위해 SK텔레콤의 Vision AI 솔루션을 개발, 실증할 계획이다. 실시간 안전 대응이 중요한 정신 병동 환자 및 발달 장애 환자들 중 사전에 보호자의 동의를 받아 AI CCTV를 활용한 돌발상황 대응 솔루션을 적용하여 환자의 안전에도 기여한다는 것이다.

이번 협력을 계기로 의료 분야에 AI 적용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양 기관 간 전반적인 협력을 통해 AI 반도체 등 하드웨어뿐 아니라 AI 자동화 플랫폼, 데이터베이스 관리, 의료 어플리케이션까지 통합 제공하는 '의료 AI 풀스택 솔루션'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윤 SK텔레콤 CTO는 "의료 분야에서도 인공지능 기술 도입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며, "AI 반도체, AI 자동화 플랫폼, 5G MEC, Cloud, 양자암호통신 등 SKT가 축적해온 AI와 ICT 기술을 바탕으로 가톨릭중앙의료원의 전문 의료진과 함께 AI 헬스케어의 새 지평을 열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