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성희롱 논란 경찰 수사 착수 "성실히 임할 것"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4.30 11:57 / 조회 : 41429
image
개그우먼 박나래 / 사진제공 = CJ ENM
코미디언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과 관련 경찰 조사를 받는다.

박나래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0일 스타뉴스에 "경찰에서 조사 중인 사실을 인지하고 있으며 경찰 요청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며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 강북경찰서가 박나래의 정보통신망법상 불법정보유통 혐의와 관련 고발장이 접수 돼 수사에 착수했다고 알려졌다.

앞서 웹 예능 '헤이나래'에서는 박나래의 언행으로 인한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해당 영상 속 그는 팬티만 입은 남자 인형을 소개하며 "요즘 애들 되바라졌다", "그것까지 있는 줄 알았다" 등이라 말했다. 이는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퍼져나가며 논란이 불어났다.

'헤이나래' 제작진은 사과와 함께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박나래는 소속사를 통해 사과와 '헤이나래' 하차 소식을 전했다.

또한 그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공인으로서 한 방송을 책임지며 기획부터 캐릭터, 연기, 소품까지 꼼꼼하게 점검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이 책임과 의미인데 미숙한 대처 능력으로 많은 분께 실망감을 안겨 드렸다"라고 사과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