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재하 "母임주리에 준우승 상금 중 500만원 드려" [★밤Tview]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4.23 22:20 / 조회 : 445
image
/사진='연중 라이브' 방송 화면
가수 재하가 KBS 2TV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트롯 전국체전'에서 받은 준우승 상금 일부를 모친인 가수 임주리에게 드렸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 정보 프로그램 '연중 라이브'의 코너 '플레이 리스트'에서는 임주리와 재하가 함께 출연했다. 이날 '트롯 전국체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재하는 상금으로 받은 3000만원에 대해 언급하며 "어머님이 너무 팍팍 쓰실까 봐, 상금을 나눠서 드리려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임주리는 "네가 주니까 할 수 없이 받았지 안 줘도 된다"고 손사래를 쳤다. 이에 재하는 "500만원을 현금으로 드렸다. 그런데 (어머니가) '1000만원이 아니라 왜 500만원만 주냐'고 하시더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주리는 '트롯 전국체전' 참가 이후 인기를 얻은 재하의 활약에 흐뭇한 마음을 드러냈다. 임주리는 "나날이 행복해지고 있다. 이 현상 무슨 현상일까. 재하 현상?"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임주리는 "내 팬들이 다 재하만 외치고 있다"며 "재하로 갈아탔다고 하더라.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다. 그는 "재하가 열심히 잘하고 있으니까 이런 날도 온다"며 재하와 동반 출연에 남다른 감회를 전하기도 했다.

재하는 "침실에 가보면 어머니가 내 노래를 들으면서 이어폰을 꽂고 주무시고 계신다"며 "난생 처음 효도를 했다는 기분이 들더라"고 뿌듯한 마음을 나타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