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택시' 이솜, 선배 검사 유승목 정관예우에 "온당하냐?"[별별TV]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4.23 23:05 / 조회 : 527
image
/사진= SBS '모범택시' 방송 화면


'모범택시'에서 이솜이 선배 검사 유승목의 행동에 분노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 차장검사 조진우(유승목 분)와 옥신각신 싸움을 벌이는 검사 강하나(이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진우는 검사장으로 있다가 로펌으로 자리를 옮긴 변호사가 맡은 고소 건이 취하됐다고 밝혔다. 강하나는 "혹시 정관예우냐"며 의심했지만, 조진우는 비웃으며 "정관예우는 무슨. 양쪽 합의 하에 당사자가 직접 고소 취하한 거다. 어쨌든 한솥밥 먹던 선배가 사회 나와서 처음 맡는 사건이니 우리도 최소한의 도리를 지켜드려야지. 합의 잘 끝난 거 괜히 부추겨서 긁어 부스럼 만들지 말라고, 그 정도 해줄 수 있잖아"라고 답했다.

그러나 강하나는 "이거 진짜 아니에요. 고소 취하 어떻게 했을지 안 봐도 뻔하지. 힘 없고 약한 사람 잔뜩 겁먹게 만들어 놓고 쥐꼬리만한 합의금 주고 끝낸 게 온당하다고 생각하냐. 이런 사안을 우리가 외면하면 누가 억울함을 풀어주겠나"라며 화를 냈다.

조진우는 강하나의 반발에도 사건 파일을 찢어 버렸고, 강하나는 자신의 사무실로 돌아가 짐을 싸고 나오려 했다. 이때 "검사님처럼 곧으신 분이 오래오래 있었으면 좋겠다"는 사무관의 말에 강하나는 마음을 고쳐 먹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