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강태율 '등판 다음날 홈런', 프로야구 원년 이후 처음 나온 진기록

수원=한동훈 기자 / 입력 : 2021.04.23 20:19 / 조회 : 1268
image
롯데 강태율.
롯데 자이언츠 강태율이 '등판 다음날 홈런' 진기록을 달성했다.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 이후 처음으로 나온 희귀한 장면이었다.

강태율은 2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 8번 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전, 2회초 3점 홈런을 폭발시켰다. 강태율은 22일 부산 두산전에 투수로도 나왔었다.

프로야구 역사상 등판 다음날 홈런을 때린 선수는 강태율을 포함해 단 2명 뿐이었다. KIA 타이거즈의 전신인 해태 타이거즈 시절 김성한이 1982년 투수와 타자를 겸업했다. 김성한은 1982년, 3차례 등판 다음날 홈런을 기록했다.

39년 후 강태율이 이를 또 해냈다. 강태율은 22일 두산과 경기에 점수가 크게 벌어져 불펜 소모를 아끼는 차원에서 마운드에 올라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