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金유승민도 이겼다..'탁구왕 김태형'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04.23 09:16 / 조회 : 5319
image
방탄소년단 뷔(BTS V)
방탄소년단(BTS) 뷔가 '달려라 방탄'에서 진정한 탁구왕의 자리에 올랐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2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에서는 '방탄 탁구 교실'이 지난주에 이어 그려졌다.

앞서 지난 15일 뷔와 정국의 마지막 승부를 남겨놓고 방송이 끝나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는데 이날 방송에서 뷔가 마지막 포인트를 획득하며 승리했다.

멤버들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유승민IOC위원과 국가대표 출신 박종범코치에게 개인 훈련을 받고 일취월장 실력을 보여줘 팬들을 놀라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2명이 한 팀인 3팀으로 나눠서 경기를 가졌다.

image


팀별 경기가 끝나고 뷔는 제이홉과 결승전에서 만나 탁구왕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서 긴장감이 넘치면서 흥미진진한 즐거움을 주는 경기를 펼쳤다.

요란한 기선제압에 들어간 두 사람은 경기에 앞서 매너 있는 인사를 나누며 정정당당한 경기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무서운 실력자인 제이홉은 유위원이 가르쳐준 서브로 상대방을 혼란시키는 기술을 구사해 서브 포인트로 뷔를 앞섰다.

제이홉의 현란한 기술에 긴장한 뷔는 심기일전해서 진지한 모습으로 안정된 서브 공격으로 하며 차츰 점수 차이를 줄여나갔다. 잠시 당황한 뷔는 실수를 연발했지만 곧 제이홉의 기술을 간파하고 경기에 집중했다.

구석을 노린 정확하고 날카로운 제이홉의 서브에 뷔는 당황하지 않고 몸을 날려 방어하면서 점수를 획득하며 따라잡기 시작했다. 9대9인 상황에서 제이홉이 재빠른 포핸드로 정확한 공격에 들어가며 득점, 10대9가 되면서 결승전다운 긴장감 넘치는 경기가 펼쳐졌다.

긴장감 속에서 제이홉이 마지막 서브를 보냈다. 뷔의 공을 받아 제이홉이 친 공은 테이블 밖으로 공이 나가며 뷔는 방탄소년단 탁구교실의 최종 우승자가 됐다.

image


유승민위원은 최종 승리한 뷔와 맞대결을 신청했다. 유위원은 핸디캡으로 라켓대신 주걱을 탁구채로 사용, 뷔와 일대일 경기를 펼쳤다.

핸티캡으로 인해 뷔가 유위원을 큰 점수 차로 따돌리며 매치포인트가 되자 유위원은 주걱 대신 탁구채를 들고 경기에 임해 깨알 같은 예능감과 승부욕을 보여줬다.

실수로 점수가 좁혀지자 뷔는 다시 진지한 모습으로 집중력을 발휘해 유위원이 구석으로 보낸 서브를 재빠르게 캐치해 받아내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