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권화운, 이승기와 함께 '대반전 하드캐리'..긴장감 폭발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4.23 08:57 / 조회 : 656
image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에서 권화운이 충격 반전 주인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사진=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마우스'에서 권화운이 이승기와 함께 충격 반전의 주인공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권화운은 지난 2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 연출 최준배)에서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성요한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면서 대반전의 주인공으로 활약했다. 이날 권화운을 둘러싼 대반전이 펼쳐졌다.

극 중 성요한(권화운 분)이 아닌 정바름(이승기 분)이 사이코패스라는 것이 밝혀진 것. 앞서 성요한이 한국이를 납치한 것처럼 전개가 펼쳐졌지만 실제로는 정바름이 납치를 했던 것. 고무치(이희준 분)가 게임에서 졌기 때문에 한국이를 살해한다는 정바름 향해 그는 분노의 눈빛을 발산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펼쳐 긴장감을 조성했다.

또 자신의 친구를 죽였다는 정바름의 뻔뻔한 고백에 "돌연변이 염색체를 가진 사이코패스"라고 말하며 솔직한 심경을 전한 성요한. 프레데터 향한 억눌러왔던 감정들을 폭발시키며 헤드헌터 한서준(안재욱 분)의 죄까지 자신이 떠안고 가려고 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권화운은 '마우스'의 숨 가쁜 전개 속에서 뛰어난 존재감을 발휘하며, 사건의 중심인물로 극적 재미를 더하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마우스'에서 유일무이한 캐릭터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권화운은 그간 이승기와 대치로 시청자들을 오싹하게 했다. 이번에 이승기와 함께 시청자들에게 '충격' 반전을 선사한 권화운의 활약상이 남은 전개에서 어떻게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 헌터 추적극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