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이승기, 태어날 때부터 사이코패스..모든 것이 연기였다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4.22 23:02 / 조회 : 589
image
/사진=tvN '마우스' 방송화면 캡처


'마우스'의 이승기가 뇌수술 전부터 사이코패스였음이 밝혀졌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에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집 안에서 살인 흔적을 발견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날 정바름은 자신이 고무원(김영재 분) 살인과 연관돼있다는 것을 알고 집 안을 뒤졌다. 집 안에는 자신이 했던 살인의 흔적이 있었다. 정바름은 그제서야 모든 걸 떠올렸다.

정바름은 원래 사이코패스 살인마였지만 감정을 연기하며 그 사실을 숨기고 살아왔던 것. 자신이 성요한(권화운 분) 기억이라고 믿어왔던 것들은 모두 정바름의 기억이었다.

그때 구동구(우지현 분)가 정바름에게 전화해 나치국(이서준 분)이 깨어났다고 말했다. 이에 정바름은 나치국을 해칠 때를 떠올렸고, 괴로움에 몸부림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