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사장' 박인비 자매, 조인성 위협? "잘릴 수도 있어"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4.22 21:11 / 조회 : 570
image
/사진= tvN 예능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어쩌다 사장'에서 박인비와 여동생 박인아가 놀라운 요리 실력으로 조인성의 자리를 위협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조인성과 차태현이 자리를 비운 사이 해물 라면을 끓여 파는 박인비 자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인비 자매가 해물 라면을 끓이고 박인비의 남편 남기협이 서빙을 담당했다.

먼저 박인비는 라면을 대접하기 전 전복죽을 서비스로 내놨고 주민은 "맛있다", "내 입맛에 간이 딱 맞다"며 칭찬했다.

이어 내놓은 해물 라면을 맛본 동네 주민은 "라면이 어떻게 매끈하고 더 맛있어. 집에서 끊이는 것 같아"라며 칭찬했고 박인아는 "조 사장 잘리는 거 아냐. 우리가 더 잘해서"라며 농담했다.

그러나 조인성은 "야, 파 없잖아"라며 박인비 자매의 라면에 파가 빠진 것을 언급하며 "내가 하루 이틀 장사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원조 사장의 포스를 풍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