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보고 싶다' 부담되고 싫을 때 있었다"[유명가수전]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4.22 17:33 / 조회 : 508
image
/사진제공=JTBC


가수 김범수가 본인의 대표곡 '보고 싶다'에 얽힌 사연을 전했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JTBC '유명가수전'에 김범수가 3번째 유명가수로 찾아온다. '싱어게인' TOP4는 가창력 끝판왕 김범수의 인생 명곡을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앞선 촬영에서 김범수는 외모 때문에 옆모습으로 인터뷰했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노래 '하루'의 영어 버전으로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차트에 진입한 김범수는 '얼굴 없는 가수'로 활동하던 시기에 옆모습으로 뉴스 인터뷰를 해 부모님이 속상해했다고 전했다. 또한 김범수는 본인도 전환점이 없었으면 '싱어게인'에 출연할 수도 있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서 TOP4가 김범수의 인생곡을 재해석하는 시간을 갖는다. TOP4가 김범수의 인생곡 재해석을 준비하며 "곡을 고르는 것부터 어려웠다" "쉽지 않았다"라고 토로하자 김범수는 "내 노래는 나도 어렵다. 부를 때마다 이 고비만 넘기자는 심정으로 노래한다"고 밝혔다.

김범수는 자신의 인생곡으로 '보고 싶다'를 소개했는데, "이 노래가 부담스럽고 싫을 때가 있었다"고 말하며 애증의 곡에서 애정의 곡으로 바뀐 사연을 고백했다. '보고 싶다'는 정홍일이 록 스타일로 재해석해 레전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김범수는 또 다른 노래로 이승윤과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꾸민다. 무대를 앞두고 김범수는 "이승윤이라는 뮤지션과 만났을 때 어떤 시너지가 날지 궁금했다"라고 전하며 "이 노래를 흩트려놨으면 좋겠다"라고 듀엣 선정 비화를 밝혔다. 수많은 레전드 곡을 보유한 김범수와 이승윤이 어떤 노래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함께했는지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무대를 끝낸 직후 이승윤은 김범수를 향해 "역시 레전드"라고 한마디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image
/사진제공=JTBC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