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리는 그녀들' 6월 첫 정규 방송..한혜진 승부욕 활활 [공식]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4.22 16:43 / 조회 : 475
image
/사진제공=SBS
SBS 새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 오는 6월 첫 정규 방송을 확정했다.

22일 SBS에 따르면 지난 2월 설 특집 파일럿으로 방송됐던 '골 때리는 그녀들'은 정규 편성을 확정 짓고, 기존 선수들 외 추가 선수와 새 감독을 영입하는 등 오는 6월 공식 출격 준비에 한창이다.

특히 'FC 구척장신' 팀 주장으로 활약했던 한혜진은 지난 경기에서 엄청난 승부욕을 발휘하며 열정적으로 뛰다 엄지 발톱 부상을 호소한 바 있다. 부상을 안은 채 끝까지 경기를 뛰었던 한혜진은 SNS를 통해 '골 때리는 그녀들' 출연 당시 축구 경기를 뛰다가 까맣게 변색된 엄지 발톱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특히 지난 방송 말미에 한혜진은 "발톱 자라날 시간만 달라"며 꼴찌 탈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불태웠다. 이에 한혜진은 제작진에게 "멍든 발톱이 빠졌고 현재 새 발톱이 자라나고 있다"며 "새 시즌을 위한 체력 관리와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또한 같은 팀의 송해나 역시 지난 경기로 양쪽 엄지 발톱이 빠졌는데, 새 발톱으로 "이번에는 한 골이라도 꼭 넣겠다"며 뜨거운 열정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과연 이들이 새로운 시즌에서 꼴찌의 불명예를 딛고 날개를 펼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