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홍명보 감독, “득점만 아쉽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4.21 21:34 / 조회 : 322
image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가 전북 현대와 101번째 현대가더비에서 무승부를 거뒀다.

울산은 21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1라운드서 0-0으로 비겼다. 승점 21점을 기록, 전북(승점27)에 6점 뒤진 2위를 유지했다.

경기 후 홍명보 감독은 “승리 못해 아쉽지만 선수들은 준비한대로 잘해줬다. 모든 선수가 경기 내내 집중력을 발휘했다. 무득점 외에는 전체적으로 좋았다”고 총평했다.

울산은 초반부터 강한 압박으로 전북을 몰아쳤다. 다양한 패턴을 활용해 수비적으로 나선 상대를 공략했지만, 득점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민준을 빼고 바코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후반 10분 윤빛가람 코너킥에 이은 불투이스의 헤딩슛이 골라인 통과 직전 수비수에게 걸렸다. 이후 라인을 올리며 적극 공세를 펼쳤지만, 끝내 골을 넣지 못했다. 무승부 속에서도 베테랑 신형민의 활약은 돋보였다. 지난 시즌까지 전북에 몸담았던 그는 몸싸움, 신경전도 마다하지 않았다. 투혼을 발휘하며 맏형 노릇을 톡톡히했다.

홍명보 감독은 “아무래도 올해 양 팀의 첫 경기라 안정적으로 했다. 서로 치고받고 골도 많이 터졌으면 좋았을 텐데, 그 점은 아쉽다. 그래도 준비했던 부분이 잘 됐다. 상대 빌드업부터 볼을 차단, 빼앗은 후 우리 플레이를 하려 했다. 미드필더인 최영준, 김보경, 이승기에게 볼이 가지 않도록 조금 다른 형태의 수비를 했다. 상대가 내려앉으면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선수들에게 특별히 불만 없다”면서, 신형민에 관해 “그 포지션(수비형 미드필더)이 중요하다. 리더십 있고 전체적으로 컨트롤을 해야 한다. 신형민이 커버링을 잘해줘 앞에 있는 선수들이 편하게 뛸 수 있었다”고 칭찬했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