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11R] '에드가 결승골' 대구, '최성근 퇴장' 수원에 1-0 신승...'중위권 도약'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4.21 21:14 / 조회 : 384
image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대구FC가 수원 삼성을 격파하고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냈다.

대구는 21일 오후 7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1라운드에서 수원에 1-0 신승을 거뒀다.

홈팀 대구는 최영은(GK), 김재우, 홍정운, 정태욱, 황순민, 정승원, 이용래, 이진용, 츠바사, 김진혁, 에드가가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수원은 양형모(GK), 박대원, 민상기, 장호익, 이기제, 최성근, 김태환, 강현묵, 안토니스, 정상빈, 제리치를 선발로 내세웠다.

양 팀은 전반 초반부터 치열한 중원 싸움을 펼쳤다. 양 팀 모두 카운터 어택을 통해 서로의 뒷공간을 노렸다. 전반 6분 수원은 코너킥 상황에서 민상기의 헤더가 빗나갔다. 대구도 10분 역습에 이은 정승원의 위협적인 크로스로 응수했다. 좀처럼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수원은 세트피스로 계속 기회를 엿봤다. 22분 정상빈의 헤더 슈팅이 빗나가며 아쉬움을 삼켰다.

대구는 전반 22분 공격에 가담한 정태욱이 수원의 스로인 실수를 가로채 곧바로 중거리 슈팅으로 이어갔지만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지루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양 팀 모두 문전 앞에서 마무리가 잘되지 않았다. 패스 미스도 많았다. 전반 종료 직전 김진혁이 회심의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image


대구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황순민을 빼고 안용우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후반전은 대구가 주도권을 잡고 공격에 나섰다. 후반 4분 안용우의 코너킥을 에드가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10분엔 안용우가 정교한 프리킥으로 수원의 골문을 위협했다. 기세가 올라간 대구는 계속 수원을 몰아쳤다.

후반 15분 수원은 제리치를 빼고 염기훈을 투입했다. 27분 대구가 뒤늦은 선제골을 터뜨렸다. 앞서 대구의 마무리 슈팅 과정에서 최성근이 팔로 막았고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PK와 최성근의 퇴장을 동시에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에드가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수적에서 밀린 수원은 안토니스를 빼고 헨리를 내보내며 수비를 강화했다.

여유가 생긴 대구는 후반 32분 에드가 대신 이근호를 투입하며 체력을 안배했다. 동점골을 넣으려는 쪽과 더 달아나려는 쪽의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됐다. 하지만 수원은 수적 열세를 극복하기가 어려웠다. 경기 막판까지 총공세에 나섰지만 대구의 탄탄한 수비를 뚫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대구의 1-0 승리로 끝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