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부동산' 정용화, 장나라 집 잠입 '연락두절'[별별TV]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4.21 22:31 / 조회 : 545
image
/사진= KBS 2TV '대박부동산' 방송 화면


'대박부동산'에서 정용화가 삼촌 죽음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장나라 집에 잠입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에서 홍지아(장나라 분)의 집에 잠입한 오인범(정용화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어린 자신이 정신을 잃은 사이 삼촌이 홍지아의 어머니에게 멱살이 잡혀 있던 옛 기억을 떠올린 오인범은 "내가 향에 취한 사이 흥분한 퇴마사는 심장마비로 죽고 의뢰인이었던 삼촌이 죽은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어 당시 피웠던 향로에 비밀이 있다 생각한 오인범은 홍지아의 집에 침입해 향로를 훔치기로 했다.

오인범은 지아가 집을 비운 사이 몰래 잠입했고 향로를 손에 넣었다. 그러나 이때 홍지아가 집으로 들어왔고 오인범은 빠져나가려 했지만 나가지 못하고 집 2층에 갖혔다.

홍지아의 동태를 살피다 그가 다시 집으로 들어가자 위기를 느낀 허 실장(강홍석 분)은 오인범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두절됐다. 이에 허 실장은 급하게 홍지아 집문을 두드렸고 인범을 쫓으려는 지아에게"사랑해요"라는 뜬금없는 말로 붙잡았다. 이 틈을 타 오인범은 집을 빠져나왔다.

오인범은 가방에 넣어온 향로를 꺼내 허 실장에게 내밀었지만 향로는 단호박으로 바뀌어 있었다. 오인범은 "분명 향로를 가져왔는데"라면서도 "귀신이 있을 리는 없다"며 귀신의 존재를 부정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