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몬테' 이소연, 최여진에 "고은조가 죽길 바랐냐"[별별TV]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4.21 20:00 / 조회 : 407
image
/사진=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의 이소연이 최여진에게 '고은조' 죽음에 대해 물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는 오하라(최여진 분)가 황가흔(이소연 분) 앞에서 차선혁(경성환 분)과의 관계를 공고히 하려는 장면이 전파됐다.

이날 오하라는 오하준(이상보 분)이 차선혁과 저녁 시간을 보낸다는 걸 알고 황가흔을 불렀다. 차선혁은 당황한 황가흔을 데리고 나가려고 했고, 오하준은 "황 팀장 나랑 약혼한 사이야"라고 소리쳤다.

오하라는 "오빠가 황가흔씨랑 약혼 발표 하려고 우리 부른 거구나"라며 "오빠한테도 황 팀장이 운명인 거잖아. 마치 당신하고 나처럼"이라고 능청스럽게 말했다.

화가 난 황가흔은 "고은조(황가흔 원래 신분)씨는 어떻게 죽었어요? 절친이라면서요. 차선혁씨하고는 결혼을 앞둔 사이였고. 보미(이혜란 분)가 그러던데 오하라씨가 준비한 신부파티에서 사고가 났다면서요? 결혼을 앞두고 그런 일 당해서 차 본부장님 참 힘들었겠네요. 죽으려고까지 했다면서요"라고 했다.

오하준은 황가흔을 말렸지만 황가흔은 "그렇게 결혼할 사람을 잃은 차 본부장님은 오하라씨는 어떤 마음으로 품은 거예요? 마치 절친이 죽기를 기다렸던 것처럼. 근데 운명이라고요? 재밌네요. 운명의 장난 아니고요?"라고 도발했다.

오하라가 분노하자 황가흔은 "무슨 운명이라고 러브스토리라고 말하는데 그거 절친 결혼할 남자 빼앗은 절친 배신 스토리뿐이에요. 파렴치하고 지저분한 이야기일뿐이라고요"라며 "오하라씨. 변명해봐요. 차 본부장님 언제부터 좋아했던 거였어요. 고은조씨가 죽기를 바랐던 거예요?"라고 끝까지 몰고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