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사랑을' 왕종근 "사투리 때문에 아나운서 안될 줄"[별별TV]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4.21 21:07 / 조회 : 398
image
/사진=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화면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왕종근이 초등학교 3학년부터 꿈꾼 아나운서에 대한 일화를 소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아나운서 출신 왕종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왕종근은 "부산 KBS에서 아나운서 생활을 시작했다. 원래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아나운서가 꿈이었다. 어렸을 때부터 말을 빨리 배워서 동네 어른들이 '커서 아나운서가 될 것'이라고 말했을 정도였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아버지가 원래 군인이신데 목소리가 좋았다. 군대 행사에서 사회도 많이 보셨다"고 아버지에게 끼를 이어받았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많이 무서웠다. 내가 아나운서가 된다고 했을 때, 아버지가 안 된다고 하더라. 경상도 사투리 때문에 안 될거라고 날 믿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