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이런 모습 오랜만, 89마일로는 못 이긴다 [국민감독 김인식의 MLB 通]

신화섭 기자 / 입력 : 2021.04.22 05:03 / 조회 : 1940
image
류현진이 21일(한국시간) 보스턴전 4회 산더르 보하르츠에게 스리런 홈런을 맞은 뒤 마운드로 돌아가고 있다. /AFPBBNews=뉴스1
21일(한국시간) 원정 보스턴전 2-4 패

류현진 5이닝 8피안타 4실점 패전

미국 메이저리그의 A급 투수도 매 경기 좋은 투구를 계속 유지하기는 힘든 모양이다. 현역 최고라 불리는 게릿 콜(31·뉴욕 양키스), 맥스 슈어저(37·워싱턴), 저스틴 벌랜드(38·휴스턴) 같은 투수들도 잘 던지다가 굴곡이 있게 마련이다.

류현진(34·토론토)도 그런 날이 아니었나 싶다. 무엇보다 평소에 비해 볼 스피드가 떨어졌다. 가장 좋을 때는 시속 92마일(약 148㎞)가량이 나온다. 빠른 공을 던져야 할 타이밍에 그 정도 구속의 패스트볼이 들어와야 위력이 있는데, 이날은 89~90마일(143~145㎞)에 그쳤다. 컨디션이 좋지 않아 보였다.

총 83개의 투구 중 90마일이 넘은 공은 단 2개였다. 3회 엔리케 에르난데스 타석 5구째 91.4마일(약 147.1㎞)이 최고 구속이었고, 또 하나는 4회 산데르 보하르츠(29)에게 3점 홈런을 내준 4구째 91.1마일(약 146.6㎞)이었다.

네덜란드 태생인 보하르츠의 홈런을 보면서 과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이 새삼 떠올랐다.

네덜란드는 메이저리그 정상급 유격수 3명을 배출했다. 보하르츠와 디디 그레고리우스(31·필라델피아), 안드렐톤 시몬스(32·미네소타)이다. 3명 모두 주포지션이 유격수라 WBC에선 지명타자와 3루수, 유격수로 번갈아 나섰다.

image
21일(한국시간) 보스턴을 상대로 투구하는 류현진. /AFPBBNews=뉴스1
그런데 이들은 한국 투수들에게 유난히 강했다. 그 결과 우리 대표팀은 2013년 대만에서 열린 WBC 1라운드에서 네덜란드에 0-5로 져 본선 진출에 실패했고, 2017년 안방인 고척스카이돔에서 치른 대회 1라운드에서 역시 0-5로 패해 본선행이 좌절됐다.

이날 류현진을 가장 괴롭힌 타자도 보하르츠였다. 2회 토론토 좌익수 로우르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실수가 포함된 2루타를 때렸고, 4회에는 역전 결승 스리런 홈런을 날렸다. 네덜란드 타자와는 참 묘한 악연이다.

류현진이 이렇게 연속 안타, 그것도 장타를 잇달아 내준 모습은 참 오래간만인 것 같다. 상대 타자들은 류현진의 주무기인 커터, 체인지업 등을 예상할 수밖에 없는데, 패스트볼의 스피드가 어느 정도는 나오고 제구가 이뤄져야 변화구도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 이제 패배는 잊고, 다음 등판 때는 원래의 모습을 되찾길 기대한다.

/김인식 KBO 총재고문·전 국가대표팀 감독

image
김인식 전 감독.
김인식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고문은 한국 야구를 세계적 강국 반열에 올려놓은 지도력으로 '국민감독'이라는 애칭을 얻었습니다. 국내 야구는 물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도 조예가 깊습니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감독으로서 MLB 최고 스타들을 상대했을 뿐 아니라 지금도 MLB 경기를 빠짐 없이 시청하면서 분석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