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손' 홈런+'롤렉스' 세리머니... 라모스 "KS MVP 시계 원한다" [★잠실]

잠실=김동영 기자 / 입력 : 2021.04.22 00:07 / 조회 : 1345
image
로베르토 라모스가 21일 잠실 KIA전 7회말 3점포를 터뜨린 후 '롤렉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LG 트윈스 '거포' 로베르토 라모스(27)가 결정적인 3점포를 때리며 팀 3연패를 끊었다. 중반까지 잘 풀리지 않아 배팅 장갑을 찢어버리기도 했지만, 결국 맨손으로 대포를 쐈다. 한국시리즈 MVP에 대한 열망도 드러냈다.

라모스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정규시즌 KIA 타이거즈와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7회말 4-3에서 7-3으로 달아나는 스리런포를 쐈다.

첫 세 번의 타석에서 무안타였지만, 네 번째 타석에서 크게 한 건 해냈다. 7회말 2사 1,2루에서 좌완 이준영을 상대했고, 카운트 2-2에서 6구째 가운데 높게 들어온 커브를 그대로 잡아당겨 우월 3점포를 작렬시켰다.

어느 때보다 큰 세리머니를 했다. 팀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리는 모습. 새로 만든 '롤렉스 세리머니'도 펼쳤다. 한 손으로 반대쪽 손목을 감싸쥐었다. 한국시리즈 우승 후 MVP에게 주기로 한 그 롤렉스를 뜻한다.

image
5회말 2사 2루에서 뜬공에 그친 후 배팅 장갑을 찢어버린 LG 라모스. 이후 7회말 맨손으로 홈런을 때려냈다.
경기 후 라모스는 "중요한 순간 홈런이 터졌다. 사실 내가 다른 선수들보다 세리머니가 크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오늘은 중요한 경기였고, 연패를 끊어야 했다. 동기부여 측면에서 세리머니를 크게 했다. 오늘부터 팀 세리머니를 만들었다. 롤렉스 세리머니다. 한국시리즈 MVP에게 주는 롤렉스다"고 설명했다.

이어 " 나는 롤렉스가 없다. 21세기 아닌가. 스마트 워치를 쓴다"며 웃은 후 "그래도 한국시리즈 MVP에게 주는 그 롤렉스는 갖고 싶다. 의미가 크기 때문이다. 혹여 누가 롤렉스를 준다고 하면 잘 받아서 라커에 두겠다"고 농담을 던졌다.

조금 이례적인 모습도 있었다. 7회 타석에서 맨손으로 방망이를 잡은 것. 5회말 2사 2루에서 뜬공으로 물러났고, 더그아웃으로 돌아오며 배팅 장갑을 찢었다. 뜻대로 되지 않으면서 분이 풀리지 않았던 것. 이후 7회말 맨손 타격을 했고, 홈런을 쳤다.

라모스는 "사실 배팅 훈련 때 맨손으로 한다. 내 징크스 비슷한 것인데, 경기 도중 잘 안 풀릴 때 맨손으로 칠 때가 있다. 가끔 그렇게 한다"며 웃었다. 그 '가끔'이 이날 나왔고, 최상의 결과를 이끌어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