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킴, 지구의 날 51주년 기후행동 홍보대사 위촉[공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4.21 13:03 / 조회 : 603
image
/사진제공=환경부


가수 폴킴이 기후행동 홍보대사로 뜻깊은 행보를 이어간다.

소속사 뉴런뮤직은 21일 "폴킴이 51주년 지구의 날을 맞아 기후행동 홍보대사에 위촉됐다"라고 밝혔다.

지구의 날은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발생한 원유 유출 사고를 계기로 1970년 4월 22일 첫 기념행사를 통해 알려졌고, 우리나라에서도 1955년부터 매년 지구의 날을 기념해 기후위기 및 탄소중립 실천행동을 추진하고 있다.

환경부는 "그간 기후위기 비상행동에 성금을 기부하고 몸소 저탄소 친환경 생활을 실천하는 등 기후위기에 많은 관심을 가져온 가수 폴킴을 기후행동 홍보대사로 위촉하여 국민의 공감과 지지 및 동참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홍보대사 위촉 배경을 전했다.

또한 폴킴은 서울의료원 잠시멈춤 콘서트 재능기부 및 기부금 전달, 월드비전 싱어롱 캠페인 재능기부 아티스트 1호로 활동하는 등 사회에 다방면으로 선한 영향력을 전파한 이력이 있어 눈길을 모은다. 폴킴의 바르고 선한 이미지가 국민의 탄소중립 실천문화 정착에 매개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폴킴은 앞으로 기후행동 홍보대사로서 초상권, 목소리 등의 재능기부로 환경부의 탄소중립 정책 홍보와 더불어 기후행동 캠페인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폴킴이 참석하는 기후행동 홍보대사 위촉식은 오는 22일 코엑스 아셈볼룸 홀에서 열린다.

[사진 = 환경부 제공]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