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 친형, 3개월째 실종..강력 사건 연관 가능성도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4.21 12:04 / 조회 : 1145
image
홍상수 감독 /사진=이기범 기자


홍상수 감독 친형이 3개월 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강원일보는 "평창경찰서가 영화감독 홍상수씨의 친형이 석 달째 행방이 묘연해 수사에 나섰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상수 감독의 친형 홍모(70)씨의 딸은 지난 1월 28일 "아버지가 며칠째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며 서울 노량진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모씨의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평창군 방림면 방림3리이고,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곳도 평창으로 확인되며 평창경찰서에서 사건을 넘겨 받아 3개월 째 행방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당초 이 사건을 단순 실종 신고로 봤지만 카드와 전화 사용 내역 등이 나오지 않자 강력사건과 관련됐을 가능성에도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