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했어요' 슈퍼리그, 해프닝으로 끝나나? EPL 빅6 이틀 만에 '철회'

한동훈 기자 / 입력 : 2021.04.21 07:41 / 조회 : 1779
image
위르겐 클롭(가운데) 리버풀 감독이 지난 2019년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AFPBBNews=뉴스1
유러피안 슈퍼리그(ESL)가 출범 이틀 만에 침몰 위기다.

영국 BBC는 21일(한국시간) "슈퍼리그에 참여했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개 클럽이 모두 철수를 선언했다"고 속보를 전했다.

슈퍼리그 창단 멤버 12개 팀 중 절반이 단 이틀 만에 발을 뺀 것이다.

앞서 지난 19일 유럽의 12개 거대 클럽이 슈퍼리그 출범을 발표했다. 영국 프리미어리그의 '빅6'라 불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맨체스터 시티, 첼시, 아스널, 리버풀, 토트넘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탈리아 세리에A의 AC 밀란, 인터 밀란, 유벤투스가 손을 잡았다.

이들은 유럽축구연맹(UEFA)은 물론 국제축구연맹(FIFA) 및 자국 리그와도 합의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독자적으로 출범을 강행했다. 현행 최고 권위의 UEFA 챔피언스리그(UCL) 대신 인기 팀끼리 슈퍼리그를 펼치자는 것이어서 반발 여론이 매우 컸다. UEFA는 즉시 "슈퍼리그 참가 선수는 A매치 참가를 불허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BBC는 "FIFA가 슈퍼리그 참가 선수들의 월드컵 출전도 막을 것이라 했다"고 전했다.

결국 프리미어리그 빅6가 먼저 백기를 들었다. BBC는 "맨체스터 시티가 처음으로 탈퇴를 공식 발표했다. 아스널, 리버풀, 맨유, 토트넘이 뒤를 이었다. 첼시도 공식 발표를 준비 중"이라 밝혔다. 영국 인기 구단이 대거 슈퍼리그를 등지면서 정상 운영은 사실상 어려울 전망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