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열, 故이현배 빈소 조문..이하늘 만나 애도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4.20 19:51 / 조회 : 612
image
/사진=스타뉴스
DJ DOC 김창열이 고 이현배의 빈소를 찾았다.

20일 관계자에 따르면 김창열은 이날 오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 2호실에 마련된 이현배의 빈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창열은 상주를 맡은 고인의 형이자 오랜 동료 이하늘과도 마주해 간단한 대화를 나눴다. 이하늘의 폭로로 두 사람의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온 후 첫 대면이다.

관계자는 "두 사람은 고인을 애도하기 위해 갈등과 관련 깊이 있는 대화는 나누지 않았지만 간단한 이 여기를 나눈 것 같다"고 전했다.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 서귀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48세.

동생 사망 후 이하늘은 SNS 라이브를 통해 고인 죽사 망 책임이 김창열이게 있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이하늘은 김창열의 제안으로 시작한 사업에서 김창열이 갑자기 손을 떼며 이현배가 곤란한 상황에 처해 생활고를 겪게 됐다고 폭로했다. 이 때문에 이현배가 생활고로 인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오토바이 교통사고가 났고, 돈이 없어 MRI 등의 검사를 제대로 받지 못해 결국 사망에 이르렀다는 것이 이하늘의 주장이다.

하지만 19일 부검의는 "교통사고에 따른 후유 사망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현배의 발인은 22일 오전 11시, 장지는 한남공원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