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공유, 박보검을 부러워한 이유는?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4.20 10:28 / 조회 : 874
image
/사진=영화 '서복' 스틸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의 흥미로운 다섯 가지의 트리비아가 공개됐다.

20일 CJ ENM 측은 '서복'의 트리비아를 공개했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 분)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 분)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다.

image
/사진=영화 '서복' 스틸, 펭수


첫 번째 트리비아는 기헌과 서복의 첫 만남에서 서복은 "반갑다"라며 악수를 건네는 '기헌'의 손을 무시한 채 "민기헌씨?"라고 받아치며 기헌을 당황스럽게 만든다. 흥미로운 점은 '민기헌씨'가 시나리오 상에서는 '아저씨'였다는 사실. 이용주 감독과 식사 자리에서 이야기를 나누던 공유의 아이디어로 아저씨가 민기헌씨로 바뀌었고, 이는 서복의 캐릭터에 한층 더 입체감을 불어넣었다.

이어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과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군 EBS의 연습생 펭귄 펭수에게 뜻밖의 공통점이 있다. 놀랍게도 둘은 열 살의 나이로 동갑이라는 것. 인간보다 2배 가량 빠른 성장 속도를 지닌 서복은 외적으로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실제 나이는 열 살이다.

image
/사진=영화 '서복' 스틸


"저랑 좀 비슷한 구석이 많더라고요" 이용주 감독이 직접 밝힌 그와 공유의 공통점은 바로 섬세한 디테일 장인이라는 것. 이용주 감독은 "남들한테 말하면 그런 것까지 고민하냐고 얘기하는 것도 공유와 얘기하면 진지하게 얘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즐거웠던 협업의 기억을 되살렸고, 공유 역시 이용주 감독에 대해 "매우 섬세하고 디테일하신 분이다"라며 그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굉장히 좋은 경험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국영화계 굵직한 작품들의 촬영을 도맡아온 이모개 촬영감독. 그런 그가 '서복'의 촬영을 시작하며 새삼 감탄한 이유는 다름 아닌 공유와 박보검의 빛나는 비주얼 때문이었다.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킨 비주얼 천재들의 만남인 만큼, 두 배우를 카메라로 들여다보며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던 이모개 촬영감독은 촬영이 끝나고도 이용주 감독에게 "놀랐다"는 소감을 재차 전했다는 후문이다.

image
/사진=영화 '서복' 스틸


평생 실험실에서 씨앗만 먹고 살아온 서복의 미각을 단숨에 깨워준 사발면 먹방 장면. 서툰 포크질로 컵라면을 먹는 서복의 순수함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장면으로 역할에 몰입한 박보검은 다양한 앵글로 여러 번의 촬영이 진행되는 동안 사발면을 남김없이 먹었고, 기헌 캐릭터를 위해 저염식으로 체중 관리를 하고 있던 공유의 부러움을 샀다고 한다.

한편 '서복'은 전국 극장과 티빙(TVING)을 통해 만날 수 있다.

image
/사진=영화 '서복' 스틸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