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윤, '콘크리트 유토피아' 합류..이병헌·박서준·박보영과 호흡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1.04.20 09:55 / 조회 : 511
image
배우 김도윤이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에 출연한다.

20일 저스트 엔터테인먼트는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어 버린 서울, 유일하게 남은 황궁아파트로 생존자들이 모여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재난 스릴러다. 김숭늉 작가의 인기 웹툰 '유쾌한 왕따'의 2부 '유쾌한 이웃'을 새롭게 각색, 거대한 폐허가 된 도시를 배경으로 아파트 안과 밖에서 살아남은 이들의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가려진 시간' 엄태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이병헌과 박서준, 박보영이 출연한다.

김도윤은 '콘크리트 유토피아'에서 황궁아파트의 주민 '도균' 역을 맡아 이병헌, 박서준, 박보영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김동윤은 영화 '곡성'에서 '양이삼' 역으로 주목받았으며, 영화 '반도'로 관객에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해 말 개봉한 '럭키 몬스터'로 첫 영화 주연을 맡았다. 김도윤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에도 출연해 연상호 감독과 '반도'에 이어 인연을 이어갔다.

한편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지난 16일 촬영에 돌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