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태민, 5월 31일 입대 "공백기 아쉽고 시원섭섭" 눈물[공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4.20 07:25 / 조회 : 1728
image
그룹 샤이니 태민이 2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정규 7집 ‘Don’t Call Me’(돈트 콜 미) 발매기념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아이돌그룹 샤이니 멤버 태민이 오는 5월 입대한다고 팬들에게 직접 밝히며 눈물을 보였다.

태민은 지난 19일 샤이니 V라이브 채널을 통해 오는 5월 31일 군 입대를 발표했다.

'13년간 고마웠어요'라는 제목과 함께 라이브를 진행한 태민은 "입이 잘 안 떨어진다. 내가 무겁게 얘기하는 건가? 얼마 전에 그런 얘기를 했는데 뭔가 공백기가 생길 것 같다고 했다. 어쩔 수 없이 여러분들과 떨어질 수밖에 없는 공백기가 생길 것 같은데, 먼저 고맙다는 얘기를 하고 싶다"라고 운을 떼며 자신의 군 입대를 암시했다.

태민은 "중3 때 가수로 데뷔했고 이 꿈을 위해 달리기 시작한 게 13살이었다. 지금 29살인데 16년 동안 나름대로 열심히 해왔다. 많은 일들이 있었고, 그동안 엄청 큰 사랑을 받아서 너무 고맙다"라며 "공백기가 생기는 게 아쉽고 속상한 일이지만, 나의 1막과 지난 시간을 돌이켜보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태민은 "2막도 같이 해준다는 말이 고맙다. 정말 너무 많이 사랑하고 덕분에 내가 특별한 사람이 된 것 같다"라고 팬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전했다.

태민은 5월 둘째 주에 솔로 앨범이 나올 것 같고, 5월 31일부터 공백기를 갖게 된다라고 덧붙이며 "인생의 반을 연예인이자 가수라는 타이틀로 살았다. 팬들에게 걱정하지 말라는 말을 하고 싶다. 내년 11월 말에 올 것이고 잠깐 떨어져 있는 시간 동안 나도 많은 생각을 하면서 성숙해지고 싶은 생각도 든다. 너무 오래 활동해서 시원섭섭한 그런 기분"이라고 말했다.

태민은 심경을 전하며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을 보이다 결국 눈물을 흘렸다.

1993년생으로 샤이니 멤버 중 가장 나이가 어린 태민은 이로써 마지막 군 입대 주자가 됐다. 앞서 온유 민호 키 모두 군 복무를 마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