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이형택, 엄청난 소유욕 "비우는 거 못해"[별별TV]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4.19 23:17 / 조회 : 538
image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캡처


전 테니스선수 이형택이 '신박한 정리'에서 비우기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털어놨다.

19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는 전 테니스선수 이형택의 정리 의뢰가 공개됐다.

이날 이형택 옷으로 채워진 드레스룸이 공개됐다. 드레스룸은 옷으로 가득 차 움직이기 어려웠고, 옷을 꺼내려면 행거를 일일이 옮겨야 했다.

이형택은 "나는 나름대로 정리를 잘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아내 이수안의 눈치를 봤다. 이형택은 이어 "그런데 비우는 걸 잘 못 한다. 필요할 것 같아서 가지고 오는 옷들도 많다"고 털어놨다.

이수안은 "옷을 꺼낼 때도, 걸 때도 불편하다. 행거를 옮겨야 한다. 이형택이 비워야 하는데 안 비우려고 한다. 이형택 몰래 비워봤는데 이형택이 그걸 보고 가지고 돌아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이형택은 "내가 안 입는 옷도 있긴 있다. 그런데 '혹시나 입지 않을까'해서 갖고 있는 옷들이 있는 거 같다"며 소유욕을 인정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